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대구 경제자유구역 2곳에 외투기업 유치

연합뉴스2017-12-21
대구 경제자유구역 2곳에 외투기업 유치

대구 투자 협약(대구=연합뉴스) 21일 대구시청에서 김연창 대구시 경제부시장, 권영길 오에스티 대표, 백서재 대영전자 대표, 이인선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왼쪽부터)이 투자협약을 한 뒤 협약서를 들어 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12.21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제공=연합뉴스]
(대구=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대구 경제자유구역 2곳에 외국기업과 합작한 회사 2곳이 입주한다.
대구시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21일 대구시청에서 오에스티(대표 권영길), 대영전자(대표 백서재)와 투자협약을 했다.
반도체와 평판디스플레이 관련 기계를 만드는 오에스티는 대구 성서공단과 달성공단에 사업장을 두고 있다.
협약에 따라 중국 파트너사와 함께 155억원을 들여 달성군 테크노폴리스지구에 공장을 만든다.
공장 확장으로 경기 평택과 충남 천안에 있는 인력과 장비를 흡수할 예정이다.
대경경자청은 오에스티가 120명을 새로 고용하고 타지역 인력을 전환 배치함으로써 고용이 늘 것으로 내다봤다.
대영전자는 경북 경산에 본사와 공장을 두고 자동차부품·전자부품을 생산한다.
이 회사는 베트남 NTD그룹과 손잡고 300억원을 들여 수성의료지구로 본사를 이전한다.
또 경기 수원, 평택 등에 분산한 기업부설연구소를 통합한 연구개발센터를 이곳에 짓기로 했다.
신규 고용 예상인원은 250명이다.
이인선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은 "미국, 일본, 유럽 중심에서 벗어나 중국과 베트남 기업 투자를 유치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대영전자(주) 그 외 기타 전자부품 제조업 중소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1993.03.22 (27년)
(주)오에스티 전자기 측정, 시험 및 분석기구 제조업 중소기업,외부감사법인,주식회사,법인사업체 1996.02.26 (24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