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삼성 시각장애인용 VR기기 '릴루미노' 소재 단편영화 공개

연합뉴스2017-12-21

삼성 시각장애인용 VR기기 '릴루미노' 소재 단편영화 공개
허진호 감독, 한지민·박형식 주연…유튜브 등으로 무료상영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저시력 장애인들을 위해 개발한 VR(가상현실) 기기 전용 애플리케이션 '릴루미노'를 소재로 단편영화를 제작, 무료로 공개했다.
사내 벤처육성 프로그램인 'C랩(C-LAB)'을 통해 탄생한 릴루미노는 스마트폰의 후면카메라를 통해 보이는 영상을 다양한 시각장애 유형에 맞춰 변환 처리, 시각장애인이 인식하기 쉬운 형태로 바꿔주는 앱이다.
삼성전자는 21일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에서 릴루미노 개발자를 비롯한 회사 관계자와 영화제작자, 출연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단편영화 '두 개의 빛:릴루미노' 특별 상영회를 열었다.
영화는 시각장애인 사진동호회에서 만난 남녀가 사진을 완성해가며 서로에게 다가가는 모습을 그렸다.
배우 한지민이 시각장애에도 밝은 미소와 당찬 모습으로 살아가는 아로마 테라피스트 '수영'역을 맡았고, 박형식은 차츰 시력을 잃어가는 피아노 조율사 '인수'역으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릴루미노는 두 사람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조연'으로 등장한다.
'8월의 크리스마스', '봄날은 간다', '덕혜옹주' 등으로 '멜로의 거장'이라 불리는 허진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 영화는 특별 상영회 직후인 이날 오후 3시부터 공식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twolights)과 네이버 영화 채널을 통해 무료로 공개된다.
또 오는 27일부터는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 프리' 버전도 함께 공개된다. 배리어 프리(Barrier-Free) 영화는 기존 영화에 음성을 통해 화면을 설명하는 해설과 화자와 대사, 음악, 소리정보를 알려주는 한글자막을 넣은 것이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