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30대 여행 늘면 호황, 대중교통 이용 증가하면 불황 징조"

연합뉴스2017-12-21

"30대 여행 늘면 호황, 대중교통 이용 증가하면 불황 징조"
신용카드 빅데이터로 경기동향 예측…과기정통부-신한카드 시스템 구축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청소년의 공연장·놀이공원 소비, 20대의 학원·유흥가 지출, 30대의 여행·실외골프장 이용, 40대의 운동 관련 소비가 늘어나면 그 후에 경기 호황이 이어질 개연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청소년의 보건소 진료, 20대의 서적·편의점·제과점 이용, 30대의 대중교통 이용, 40대의 약국·건강제품 소비 증가는 경기 불황의 사전 징후인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신한카드와 함께 '신용카드 빅데이터 기반 경기동향 예측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히면서 21일 내놓은 분석이다. 이는 2017년 빅데이터 플래그십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지금까지 경기동향 예측은 한국은행이 매월 2천200가구 대상으로 하는 설문조사에 따른 소비자심리지수(CSI)로 이뤄져 왔으나, 조사에 시간이 걸리고 소비자의 주관적 판단에 의존한다는 단점이 있었다. CSI는 통상 약 3개월 후의 경기 동향에 대한 예측력이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과기정통부와 신한카드는 실시간으로 쌓이는 매월 2억건의 신용카드 결제 빅데이터를 분석해 객관적이고 정량적인 방식으로 선행지표를 발굴했다.
2008년 이후 현재까지 신한카드 결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번에 개발된 신용카드 데이터 기반 선행지표는 기존 CSI와 통계적으로 유사한 수준의 정확도를 보였다.
정부는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과 기존 CSI의 교차검증을 거쳐 활용 가능성을 진단하고 점진적으로 국가통계 생산에 빅데이터 활용범위를 넓혀갈 예정이다.
또 신용카드 빅데이터를 활용해 매분기 발표하는 국내총생산(GDP)의 산출방식을 보완하는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최영해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신용카드 빅데이터 분석으로 보다 빠르고 정확한 경기 예측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빅데이터 활용성과가 확산되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olatid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