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정회동 전 사장, 4대 금융투자협회장 출마 선언

연합뉴스2017-12-21

정회동 전 사장, 4대 금융투자협회장 출마 선언
"가상화폐, 자율규제 하에 거래하는 방안 협의"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정회동 전 KB투자증권(현 KB증권) 사장은 21일 "금융투자협회장이 되면 새로운 시대를 함께 열어가는 금융투자협회를 만들겠다"며 4대 금융투자협회장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에게 배포한 출마의 변에서 "4차 산업혁명에 선제 대응을 위해 가상화폐 등을 협회 한국 장외주식시장(K-OTC)처럼 자율규제 하에서 거래하는 방안을 금융당국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원사를 위해 공시시스템 전면 개편, 고객알기제도를 클라우딩 서비스로 제공해 고객정보 보호와 회원사의 업무 프로세스 단축과 비용절감 등을 조기에 달성해 아시아의 핀테크 허브가 되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또 "중소기업과 모험기업에 자본 제공과 일자리 창출 등 국민경제 성장 동력의 불쏘시개 역할을 하겠다"며 "국민재산 증식과 노후복지를 위한 신상품을 개발해 포용적 금융서비스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협회 조사 기능을 보강하고, 데이터베이스를 확대해 해외 신사업 발굴과 글로벌화를 지원하는 한편 탁월한 공이 있는 회사를 위한 '국가 포상제'를 건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효율적 회원 서비스를 위해 자산운용부문 부회장제 등 업권별 부문 대표제도 도입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전 사장은 옛 NH농협증권(현 NH투자증권), 아이엠투자증권(현 메리츠종금증권), KB투자증권 등 증권사 사장을 거쳤다. 3대 협회장 선거 때 출마의 뜻은 밝혔지만 후보 등록은 하지 않았다.
indig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