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롯데, 남방정책 속도낸다…인도네시아 화학업체 인수

연합뉴스2017-12-21
롯데, 남방정책 속도낸다…인도네시아 화학업체 인수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신(新)남방정책'에 맞춰 인도네시아 공략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롯데그룹은 화학 계열사인 롯데첨단소재가 인도네시아 합성수지(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스티렌·ABS) 생산 업체인 'PT 아르베 스티린도' 및 'PT ABS 인더스트리' 지분 100%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ABS는 가전제품, 자동차 소재 등으로 사용되는 합성수지 제품으로, 소득 수준이 올라가는 중국, 동남아시아 등 신흥개발국가에서 지속해서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롯데가 인수한 업체는 인도네시아 유일의 ABS 생산업체로 연간 4만t의 ABS 중합 및 컴파운딩 제품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1995년부터 공장 가동을 시작하였으나 경영 악화로 지난해 10월부터 공장 가동을 멈춘 상태다.
롯데첨단소재는 회사 인수 후 약 1년 동안 가동 정상화 및 추가 투자 등을 통해 현재의 생산능력을 약 7만3천t 규모로 증설할 예정이다.
2019년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해 매출액 2천억원, 영업이익 150억원 규모의 회사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인수한 인도네시아 화학 업체 공장 전경 [롯데그룹 제공=연합뉴스]
인도네시아는 신 회장이 가장 집중하고 있는 대표적인 '포스트 차이나' 국가이기도 하다.
롯데는 지금까지 인도네시아에 총 12억 달러를 투자해 유통, 화학, 관광 등 다양한 사업에 진출했으며, 현재 12개사, 8천여 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특히 롯데가 이번에 인수한 공장이 자리 잡은 반텐은 롯데케미칼타이탄이 약 4조원 규모의 유화단지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지역이다.
대규모 유화단지 건설과 연계해 롯데첨단소재 역시 2022년께 30만t 규모의 신규 ABS 공장 투자를 계획하고 있어 인도네시아는 향후 롯데 화학 부문의 주요 해외 거점이 될 전망이다.
롯데 관계자는 "앞으로도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동남아 지역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신규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hi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롯데첨단소재 제조·화학 대기업,주식회사,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의 지점 2016.02.01 (4년)
롯데그룹 -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주식회사,수출입 기업 1967.03.24 (53년)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