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부산교통공사 66명 자리 '정규직 전환' 공채 놓고 논란

연합뉴스2017-12-21

부산교통공사 66명 자리 '정규직 전환' 공채 놓고 논란
비정규직 "사실상 해고" vs 취업준비생에 '기회 균등'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시 산하 공기업인 부산교통공사가 추진하는 비정규직 66명 자리의 정규직 전환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부산교통공사는 최근 철도 선로·전차선 점검용 모터카 운전, 전동차와 통신설비 유지보수 등 3개 분야 66명 자리를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발표했다.
기존 근로자들을 정규직으로 바꿔주는 게 아니라, 공개 채용을 거쳐 새로 뽑을 예정이다.
부산교통공사는 이미 정규직 전환 대상 자리에서 일하는 기간제 근로자들에게 내년 2월 26일 자로 근로계약을 종료하겠다고 통보했다.

부산교통공사 건물 전경[부산교통공사 제공]
올해 2월 말 기간제 계약직으로 채용된 83명은 "정규직 전환이 사실상 해고"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들 중 43명은 계약직이지만 큰 문제가 없으면 계속 일할 수 있다는 부산교통공사 측의 말을 믿고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입사했다고 주장했다.
한 기간제 직원은 "공사 측에서는 기존 비정규직 직원이 공채에 응시하면 가산점을 주겠다고 하지만, 60세 이상인 41명은 아예 가산점을 받지 못하고 다른 직원들도 대부분 40대 이상이라 시험을 보더라도 합격할 확률이 낮다"고 말했다.
다른 기간제 직원은 "지난달 중순 사측과 만난 자리에서 무기 계약직으로 전환될 것이라는 얘기를 듣고 나서 아무런 말이 없다가 갑자기 해고 통보나 다름없는 계약만료 통보가 날아와 당황스럽다"며 "정규직 전환보다 고용 안정을 원한다"고 말했다.
부산교통공사는 정규직 전환에 따른 취업 기회는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공사 관계자는 "올해 초 기간제 계약직을 채용하면서 근로계약 기간을 1년으로 명시했고 기존 비정규직 직원에게는 5%의 가산점을 줄 것"이라며 "청년들에게 좋은 일자리를 주기 위해서 무기 계약직보다는 공채를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osh998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