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한국환경공단, 수질 자동분석기 국산화 성공

연합뉴스2017-12-20

한국환경공단, 수질 자동분석기 국산화 성공

▲ 한국환경공단 충청권지역본부는 환경전문 벤처기업 ㈜휴마스(대표이사 전영관)와 환경부 그린패트롤 측정기술개발사업단 사업의 일환으로 현장 적용성이 뛰어난 수질 자동측정기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국산화한 TOC(총유기탄소) 자동측정기는 하천수 또는 하폐수 내의 총유기탄소를 분석하는 기기로 그간 국산화율이 20%에 불과했었지만, 주요부품의 90%까지 국산화를 이뤄냈다.
총유기탄소는 2019년부터 단계적으로 우리나라 수질규제 항목으로 적용되므로 대부분 외국산 측정기기가 대세였던 국내시장에 약 1촌200억 원의 수입대체효과가 예상된다.
이번에 개발된 TOC자동측정기는 측정데이터의 정확성 및 재현성이 뛰어나며 외국 측정기에 비해 가격도 저렴하고 현장에서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해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으로의 진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환경공단 충청권지역본부는 지난 2015년부터 휴마스와 공동으로 충남 공주시 유구천 국가수질자동측정소에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실증시험을 병행하며 개발했다.
환경공단 김종엽 충청권지역본부장은 "금번 우리 공단과 휴마스와의 TOC자동측정기 국산화로 인해 보다 저렴하면서 안정적인 수질측정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휴마스 전영관 대표는 "안정성 및 유지관리성이 향상된 이번 장비의 개발로 국내 수질 모니터링 환경이 개선될 것"이라며 "유럽 및 중국 등지의 인증을 추진 중으로 해외수출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