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거꾸로 가는 교육 인프라'…인천 송도 학교 부족

연합뉴스2017-12-20

'거꾸로 가는 교육 인프라'…인천 송도 학교 부족
'아우성'송도 6·8공구 2021년까지 인구 8만여 명 유입

송도국제도시 6·8공구 전경[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국책사업으로 조성 중인 인천 송도국제도시의 교육 인프라가 급증하는 인구 유입 속도를 따라가지 못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20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에 따르면 올해 인구 12만 명을 넘어선 송도국제도시는 내년부터 2021년까지 6·8공구에 2만7천945가구, 8만여 명이 추가로 입주할 예정이다.
송도에는 2019년 능허대중이 이전 개교하면 전체 중학교 6곳의 학급당 평균 인원이 33명으로 예상되지만, 2020년 6·8공구에 중학생 1천800여 명이 유입되면 학급당 41.7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여기에 2021년 추가로 설립 예정인 송도 8공구 내 가칭 '해양1중' 개교가 계획보다 늦어질 경우 2021년 송도의 중학교 학급당 평균 인원은 45.4명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상한다.
인천시교육청의 중학교 학급당 기준 학생 수는 26.5명이다.
인구 증가가 뻔히 예상되는 신도시에 제때 학교가 문을 열지 못하는 이유는 정부의 '학교 총량제' 때문이다.
현재 학교 설립은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의 승인이 필요한데, 먼저 적정 규모 이하의 소규모 학교를 통폐합·이전하는 조건으로만 신설을 승인한다.
인천에 학교 하나를 세우려면 학생 수가 줄어든 기존의 다른 하나를 없애라는 것이다.



인천 정가에서는 지역별 여건을 고려하지 않는 획일적인 경제 논리로 학교 신설을 통제해선 안 된다며 학교 총량제에 대한 재검토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인천시의원들은 19일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가 열린 부산을 방문해 학교 신설을 촉구하기도 했다.
정창일 시의원(연수구 제1선거구)은 "현재 송도 1·2·3·4·5·7공구 인구가 12만 명인데 6·8공구에 주거용 오피스텔이 무분별하게 추진되면서 최악에는 6·8공구에만 11만 명이 살게 된다"며 "송도의 베드타운화를 막는 대책과 병행해 학습권 보호를 위해 학교 증설은 시급히 추진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는 21일까지 각지의 학교 신설 타당성을 심사해 그 결과를 14일 안에 시·도 교육청으로 통보할 예정이다.
sm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