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현대차 임단협 잠정합의…임금 5만8천원 인상(종합)

연합뉴스2017-12-19

현대차 임단협 잠정합의…임금 5만8천원 인상(종합)
중소기업 지원 등 사회적 책무 확대…사내하도급 3천500명 추가 고용

현대차 임단협 교섭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을 잠정합의했다.
노사는 19일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윤갑한 사장과 하부영 노조위원장 등 노사 교섭대표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39차 교섭에서 임금과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끌어냈다.
노사는 교섭에서 정기 및 별도 승호 포함 5만8천원 인상, 성과금 300%+280만원 지급, 중소기업 제품 구입시 20만 포인트 지원 등을 잠정합의했다.
노사는 미국과 중국 등 해외 주력시장 판매 부진과 원·달러 환율하락, 엔저에 따른 가격경쟁력 하락 등 어려워진 경영 여건을 감안해 기본급 인상을 자제했다.
지난해에는 이보다 높은 기본급 7만2천원 인상(기존 개인연금 1만원 기본급 전환 포함), 성과급 및 격려금 350% + 33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50만원, 주식 10주 지급 등에 합의했다.
노사는 또 2021년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 3천500명을 추가로 특별고용하기로 했다.
올해까지 특별고용한 6천 명을 포함하면 총 9천500 명의 사내하도급 근로자가 현대차 직영 근로자로 고용되는 것이다.
노사는 특별고용과 연계해 2019년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와 직영 촉탁 계약직 인력운영 규모를 현재의 50% 수준까지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는 양질의 일자리 확대와 대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회사의 판단이다.
노사는 또 대기업-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국내 중소기업 상품 구매 시 직원들이 10만원 한도 안에서 사용하는 금액만큼을 회사가 출연해 지원하는 매칭그랜트 방식의 특별 성과배분에도 합의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이어나가기 위해 어린이의 올바른 도로교통 문화의식 확립을 돕는 시설인 '키즈 오토파크'를 울산 강동 지역에 조성하기로 했다.
노사 사회공헌협의체도 만들어 3년간 30억원의 사회공헌 특별기금을 적립하기로 했다.
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기존 '친환경차 관련 노사대책위원회'를 '4차 산업혁명 및 자동차산업 발전 대응 관련 노사대책위'로 확대 구성하고, 사내 주차장에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는 등 친환경차 인프라 확대를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회사 창립 50주년과 노사관계 30주년을 맞아 품질향상을 위한 노사공동 노력을 통해 고객만족을 실현하고 대외 이미지 개선활동에 노사가 동참함으로써 내수 판매 증진에 기여하기로 했다.
노조가 마지막까지 요구한 정년 연장, 해고자 복직 등에 대해서는 회사가 원칙대로 수용하지 않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대외 경영 여건 악화로 영업이익이 지속해서 하락하는 등 현재의 위기 상황을 적극적으로 고려한 합의안을 도출했다"며 "고객의 관심과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생산성을 제고하고 최고 품질의 자동차를 고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노사가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노사의 잠정합의안을 받아들일지 묻는 조합원 찬반투표를 22일 실시하기로 했다.
you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