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현대차 임단협 잠정합의…임금 5만8천원 인상(3보)

연합뉴스2017-12-19

현대차 임단협 잠정합의…임금 5만8천원 인상(3보)

현대차 임단협 교섭[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을 잠정합의했다.
노사는 19일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윤갑한 사장과 하부영 노조위원장 등 노사 교섭대표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39차 교섭에서 임금과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끌어냈다.
노사는 교섭에서 정기 및 별도 승호 포함 5만8천원 인상, 성과금 300%+280만원 지급, 중소기업 제품 구입시 20만 포인트 지원 등을 잠정합의했다.
노사는 또 2021년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 3천500명을 추가로 특별고용하기로 합의했다.
올해까지 특별고용한 6천 명을 포함하면 총 9천500 명의 사내하도급 근로자가 현대차 직영 근로자로 고용되는 것이다.
노사는 특별고용과 연계해 2019년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와 직영 촉탁계약직 인력운영 규모를 현재의 50% 수준까지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노사는 또 대기업-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국내 중소기업 상품 구매 시 직원들이 10만원 한도 안에서 사용하는 금액만큼을 회사가 출연해 지원하는 매칭그랜트 방식의 특별 성과배분에도 합의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이어나가기 위해 어린이의 올바른 도로교통 문화의식 확립을 돕는 시설인 '키즈 오토파크'를 울산 강동 지역에 조성하고, 노사 사회공헌협의체를 만들어 후 3년간 30억원의 사회공헌 특별기금을 적립하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대외 경영 여건 악화로 영업이익이 지속해서 하락하는 등 현재의 위기 상황을 적극 고려한 합의안을 도출했다"며 "고객의 관심과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생산성을 제고하고 최고 품질의 자동차를 고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노사가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you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