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대구 산업입지 수요 7년 만에 47% 증가…새 수급계획 고지

연합뉴스2017-12-19

대구 산업입지 수요 7년 만에 47% 증가…새 수급계획 고지

대구 성서산업단지[대구시 제공=연합뉴스]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 산업입지 수요면적이 7년 만에 4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는 산업입지 중장기 비전과 발전전략, 신규 입지 확보 및 산업단지·공업지역 활성화 방안을 제시하고 체계적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산업입지 수급계획을 확정해 19일 고시했다.
고시 내용에 따르면 산업입지 연평균 수요면적은 2009년 45만4천㎡에서 2016년 66만8천㎡로 증가했다.
산업입지 수급계획은 10년마다 시·도지사가 수립하고 국토교통부가 심의·확정한다.
시는 산업환경과 입지 수요 변화를 반영해 2009년 수립한 계획을 재검토한 뒤 대구경북연구원 연구용역과 국토교통부 수요검증을 거쳐 최근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심의회 심의·의결을 받았다.
시는 수급계획에서 도심 문화·편의시설과 산업입지 간 거리가 멀어진 반면 도심 공업지역은 노후화하고 제조업 경제 기여도가 약한 것으로 봤다.
또 도시화로 가용 산업용지가 부족하지만 시 권역 추가 산업단지 조성에 한계가 있어 기존 산업단지 구조를 고도화하고 새 산업단지 효율성을 높여야 할 것으로 분석했다.
2016년부터 10년간 필요한 면적은 424만8천㎡로 추정했다. 산단 재정비, 휴·폐업 등을 고려한 연평균 수요면적은 66만8천㎡로, 시가 보유 중이거나 개발 중인 산업시설용지 371만2천㎡가 5년 내 소진해 지속적인 신규 개발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한다.
시는 확정한 수급계획(2016∼2025)을 토대로 중장기 산업입지 정책을 추진해 4차 산업혁명과 미래산업에 대응할 수 있도록 산업입지를 공급할 계획이다.
최운백 일자리경제본부장은 "10년간 산업환경 변화와 기업 수요에 맞춰 산업용지를 최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yi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