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광주청년드림사업, 지역 일자리사업 평가서 대상

연합뉴스2017-12-19

광주청년드림사업, 지역 일자리사업 평가서 대상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광주시의 청년드림 사업이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와 행정안전부 주관 '지방공공부분 일자리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대통령상을 받았다.
1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발표대회는 자치단체·지방공공기관의 일자리 수범 사례를 발굴해 전국에 공유·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대통령상을 받은 광주시 청년드림 사업은 미취업 청년들이 일정 기간 일자리 경험을 하면 급여를 주는 방식으로 시작했다.
올해 3월 미취업 청년(만 19∼34세)들에게 4개월간 매주 25시간씩 사업장과 기관 등에서 일하면 광주시가 생활임금(시간당 8천410원)을 적용한 급여를 준다.
단순히 구직자와 사업장을 연계만 해주고 끝내는 기존 청년 일자리 방식과 달리 참여자들이 진로상담, 교육, 일 경험을 병행하도록 했다.

광주 청년드림, 일자리 우수사례 발표

기업형, 공공기관형, 사회복지형, 사회적경제형, 청년활동형으로 세분화한 사업장에서 일하면서 동시에 적성과 진로를 모색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또 근무 외 시간엔 자격증 취득 등 구직활동에 필요한 교육과 역량 강화 시간을 보장한 점도 발표대회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청년드림 사업에 참여한 청년들이 실제 취업으로 이어져 사업 효과도 컸다.
1기(5~8월) 청년드림 사업에 참여한 140명 중 44명(31%)이 직무역량 등을 인정받아 정규직으로 채용됐다.
특히 전남대 여성연구소가 1기 사업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특성을 분석한 결과, 참여자들이 '사회로부터 지지와 관심을 받고 있다'고 느끼는 등 심리적 안정감(5점 만점 중 4.95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광주 청년드림 사업을 'e-북' 등으로 제작해 전국의 자치단체와 지방공공기관 등에 배포하는 등 전국에 확산시킬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청년 구직자들이 스스로 원하는 일 경험을 선택하고 교육과 상담도 받기 때문에 참여 자세가 다르다"며 "유형별로 청년드림 매니저를 두고 주거·부채·심리 등 생활 전반에 걸친 문제들을 상담하고 해결할 수 있어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대상을 받은 광주시에는 2억원의 시상금이 지원된다. 광주시는 이 시상금 전액을 청년 사업에 투입하기로 했다.
bett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