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SK㈜, 글로벌투자 첫 결실…美 유레카 배당수익 108억원 확보

연합뉴스2017-12-19

#SK

SK㈜, 글로벌투자 첫 결실…美 유레카 배당수익 108억원 확보
투자 두달여만에 분기 배당 "내년 바이오·반도체 투자성과 본격화"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SK그룹의 지주회사인 SK㈜(대표이사 장동현)가 북미 셰일가스 이송·가공(G&P) 사업에 투자한 지 2개월만에 100억원이 넘는 배당 수익을 챙겼다.
올들어 '글로벌 투자전문 지주회사' 도약을 목표로 해외투자를 본격화한 이후 첫번째 결실을 거둔 것으로, 내년에는 투자 수익이 더 커질 것으로 기대했다.
SK㈜는 19일 "미국 G&P 업체인 '유레카(Eureka) 미드스트림 홀딩스'로부터 1천만달러(약 108억원)의 배당금을 확보했다"면서 "이번 배당금은 올해 4분기 몫으로 내년에도 분기 배당수익을 계속 받게 된다"고 밝혔다.
지난 10월초 유레카에 1억달러를 투자해 지분을 매입한 지 두달여만에 투자액의 10%를 분기 배당금으로 받은 셈이다.
SK㈜는 3년 이상의 사전 검토와 준비 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한 유레카 투자를 통해 단기적으로는 투자 수익을 확보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미국내 천연가스 개발·수송·공급을 아우르는 밸류 체인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SK이노베이션이 사업본부를 미국으로 이전하며 자원개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고, SK㈜의 100% 자회사인 SK E&S가 미국 내 LNG 액화공장 사용권을 보유하고 있어 시너지를 노릴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SK㈜는 이번 유레카 배당 수익 확보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투자성과가 한층 가시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로 100% 자회사인 SK바이오팜의 독자개발 신약 뇌전증 치료제(Cenobamate)가 내년 3상 임상 마무리와 미국 식품의약국(FDA) 신약 허가 신청을 앞두고 있으며, SK바이오텍은 유럽 시장 전초기지인 아일랜드 스워즈 공장 인수를 통해 실적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총 투자액 1조7천억원 가운데 절반 이상을 글로벌 투자에 투입했다"면서 "2018년은 바이오·제약, 반도체 소재 분야 등에서 투자 성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는 의미 있는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정적인 지배 구조와 배당성향 확대 등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K㈜는 지난 7월 중국 2위 물류센터 운영기업인 'ESR'의 지분 11.7%를 인수했으며, 독일 메르세데스 벤츠를 보유한 AG다임러와 함께 미국 1위 개인간(P2P) 카셰어링 '투로' 투자에도 참여했다.
지난 10월에는 중국의 축산물 가공·판매 기업 '커얼친(科爾沁)'의 지분 10%를 매입했고, 지난달에는 캐나다의 프리미엄 다운 브랜드인 '맥케이지(Mackage)', 미국의 유명 의류 브랜드인 '앨리스올리비아(Alice+Olivia)'와 총 6천만달러의 관련 사업 투자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표] SK㈜ 2017년 투자 실적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SK(주) 지주회사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1991.04.13 (29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