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현대차 노조 11일 연속 부분파업…노사 임단협 이견 여전

연합뉴스2017-12-19

현대차 노조 11일 연속 부분파업…노사 임단협 이견 여전
올해 파업 생산손실 1조3천억 넘은 가운데 실무·본교섭 계속

현대차 노조 파업 집회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 노조가 새 집행부 출범 후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과 관련해 11번째 파업을 벌였다.
노조는 19일 오전 11시 30분부터 1조 근무자가 4시간 부분파업에 들어갔다. 오후 3시 30분부터 일하는 2조는 오후 8시 20분부터 같은 시간 부분파업 한다.
노조는 회사가 임단협 요구안에 대한 남은 제시안을 내놓지 않는 등 조합원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면서 지난 5일부터 11일째 연속 부분파업을 벌이고 있다.
회사는 전 집행부의 8차례 파업과 새 집행부 출범 후 계속된 파업으로 6만2천600여 대에 1조3천100여억원의 생산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노조는 파업 중에도 회사 측과 실무교섭을 하고 있지만 막판 쟁점인 정년 연장과 해고자 복직 등에서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60세 이후 국민연금 수령 시 공백 기간(평균 65세)까지 정년 연장을 바라고, 해고자 3명의 원직 복직을 요구하고 있다.
회사는 청년 실업 등을 고려해 정년 연장은 수용할 수 없고, 해고자 복직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사가 이 부분 절충점을 찾지 못하면 연내 임단협 타결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노사는 이날 오후 39차 본교섭을 진행하기로 했다.
you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