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신입 기술인력 3명중 2명, 1년도 안돼 퇴사…中企 인력난 여전

연합뉴스2017-12-19

신입 기술인력 3명중 2명, 1년도 안돼 퇴사…中企 인력난 여전
산업기술인력 실태조사…부족인원 3만6천271명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중소·중견기업과 일부 산업의 기술인력 부족 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입 기술인력 3명 중 2명이 1년 안에 퇴사하는 등 기업이 힘겹게 인력을 구해도 잡아두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근로자 10인 이상 전국 1만2천129개 사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해 19일 발표한 '2017년 산업기술인력 수급실태조사'에 따르면 산업기술인력은 총 161만7천53명으로 전년 대비 1.4% 증가했다.
산업기술인력은 고졸 이상 학력을 갖고 사업체에서 연구개발, 기술직, 생산·정보통신 업무 관련 관리자, 기업 임원으로 근무하는 인력을 의미한다.
기업이 구하지 못한 부족인원은 3만6천271명으로 전년 대비 1.8% 감소했다.
부족률은 전년 대비 0.1%포인트 하락한 2.2%다.
산업부는 소프트웨어(SW)와 바이오·헬스 등 분야의 인력 부족률이 여전히 높고 중소·중견 규모 사업체의 구인난과 조기 퇴사 등으로 기업이 원하는 수준의 인력과 실제 인력의 격차가 여전하다고 분석했다.
주요 산업 중 SW 4.0%, 바이오·헬스 3.5%, 화학 3.5%, 기계 2.7% 등의 부족률이 전체 평균보다 높았다.
전체 부족인원의 95.7%는 중소·중견 규모 사업체에서 발생했다.
중소·중견 규모 사업체의 부족률은 2.9%로 대규모 사업체(0.4%)의 7.3배다.
기업이 채용하지 못한 미충원인력은 1만6천248명으로 미충원율이 10.8%로 나타났다.
중소·중견 규모 사업체의 미충원율이 11.4%로 대규모 사업체(6.2%)보다 높았다.
입사 1년 이내의 조기 퇴사율은 40.1%로 전년 대비 1.6%포인트 하락했지만, 여전히 인력난의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
경력자의 조기 퇴사율이 13.3%인 것에 비해 신입자의 조기 퇴사율은 66.6%로 집계됐다.
연령별로 보면 20·30대 비중이 2014년 15.6%·38.1%에서 2016년 14.0%·35.3%로 계속 하락해 산업기술인력의 고령화가 확대됐다.
여성 산업기술인력 비중은 13.0%로 전년 대비 0.3%포인트 하락했다.
산업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4차 산업혁명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산업 현장에서 필요한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정책 마련에 실태조사 결과를 활용할 방침이다.



[표] 12대 산업의 산업기술인력 부족률(단위: %)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