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울산 2040년까지 신재생 에너지 생산량 7배 확대

연합뉴스2017-12-19
울산 2040년까지 신재생 에너지 생산량 7배 확대
'친환경 에너지 허브도시' 비전 발표…'석탄화력 4기 대체효과' 기대

울산시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204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확대와 에너지 효율화 사업으로 석탄화력 4기의 대체효과를 내는 친환경 에너지 허브도시 비전을 19일 발표했다.
비전 선포는 파리 기후변화협약과 정부 재생에너지 3020계획 등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중심으로 변하는 에너지정책 패러다임에 대응하고 지역 에너지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다.
울산시는 이번 비전에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에너지 효율화 확대로 청정에너지 선도도시로 거듭나고, 미래 에너지 연구개발과 에너지 신산업의 세계 중심지로 도약하려는 의지를 담았다고 밝혔다.
계획을 보면 신재생에너지 확대 보급으로 신재생 발전량을 2022년, 2030년, 2040년까지 각각 2015년(630GWh)의 2배, 4배, 7배로 확대해 석탄화력 1기 이상(1.14기)의 대체효과를 내기로 했다.
또 울산시 전체 에너지 소비의 89%를 차지하는 산업 부분을 중심으로 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추진해 2040년까지 석탄 화력 3기분의 에너지를 절감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2040년까지 총 4기 이상(4.14기)의 석탄 화력 발전소를 대체하는 효과를 내는 것이 목표다.
시는 이를 위해 1단계 사업으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에너지 생산·보급, 에너지 효율화, 에너지산업 육성, 추진체계 강화 등 4대 추진 전략과 10대 핵심과제를 추진한다.

10대 핵심과제는 에너지 생산·보급 확대 전략으로 유휴지와 주택 등의 태양광발전 대대적 보급(217㎿),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와 건물용 연료전지 보급 확대(35㎿), 수소차 1만 대, 전기차 4천500대 충전 인프라 확대 보급,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실증화와 단계별 단지 조성 등을 추진한다.
주택 태양광발전은 향후 5년간 아파트용 미니 태양광 1만2천 가구와 일반주택용 태양광 3천 가구를 보급하는 계획이다.
에너지 효율화 전략에서는 중소기업 효율 개선, 산업단지 내 미활용 열원 활용 등 산업단지 에너지 소비효율 개선, 에너지 자립형 건물 건축, 산업단지 내 에너지저장장치(ESS) 보급 확대(370㎿h) 등도 진행한다.
에너지산업 육성 전략에서는 UNIST와 울산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울산분원 등과 연계한 이차전지, 태양전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에너지신산업 기술개발, 혁신도시와 테크노산단, 장현 도시첨단 산단, 에너지융합 산단 등으로 이어지는 신재생에너지 산업 혁신클러스터 조성을 추진한다.
추진체계 강화 방안으로는 친환경 에너지 허브도시 구축을 위해 에너지 공공기관, 기업, 유관기관, 지역대학, 구군 등과 지역에너지 거버넌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울산시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1단계 사업에 국비 1천818억원 등 총 1조1천11억원이 들고, 9천580명의 신규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기현 시장은 "신재생에너지 확대와 에너지 사용 효율화는 거스를 수 없는 글로벌 에너지정책의 흐름"이라며 "이번 계획이 성공적으로 달성되고 나아가 울산이 명실상부한 친환경 에너지허브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모두 적극적 동참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you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주택 데이터베이스 및 온라인정보 제공업 중소기업,연구소,주식회사,법인사업체 2019.12.30 (1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