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경남도, 내년에 13개 지구 508만㎡ 산단 조성

연합뉴스2017-12-18

경남도, 내년에 13개 지구 508만㎡ 산단 조성

함안 군북일반산업단지 조감도[경남도 제공=연합뉴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내년에 13개 지구에 508만6천㎡ 규모의 새 산업단지를 조성한다고 18일 밝혔다.
경남도는 이러한 산단 계획은 최근 국토교통부 제7차 산업입지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해 확정됐다.
내년도 국토교통부 산단 수급계획이 입지여건, 입주수요, 재원조달계획, 사업시행자 자격요건 등이 강화됐지만, 국토연구원 등 산단 수요검정기관 조정회의를 거쳐 심의를 통과했다고 도는 설명했다.
확정된 도내 산단은 함안 군북일반산단 68만8천㎡, 함안 유현일반산단 10만8천㎡, 합천 경남서부일반산단 99만2천㎡, 사천 송포일반산단 93만7천㎡, 사천 용당일반산단 31만2천㎡, 고성 이당일반산단 10만3천㎡이다.
창원 덕산일반산단 28만㎡, 창원 평성일반산단 69만3천㎡, 창원 가주일반산단 21만4천㎡, 양산 용선일반산단 10만6천㎡, 김해 주촌일반산단 19만3천㎡, 사천 사천서부일반산단 38만8천㎡, 창녕 대성하이스코일반산단 7만2천㎡도 포함됐다.
도는 이번 산단 지정계획 확정으로 2만여명 고용창출과 6조3천억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로써 경남에는 전국 1천176곳의 산단 중 광역시·도에서는 가장 많은 205곳의 산단이 지정됐다.
이 중 128곳은 준공했고 77곳은 추진 중이다.
경남지역은 도로·항만·철도 등 교통인프라가 잘 구축된 데다 제조업 생산활동이 우수하고 항공·나노융합·해양플랜트 국가산단이 추진 중이어서 이에 따른 시너지와 부산·울산에 있는 기업들의 이전 수요와 도내 기업들의 확장 수요가 이번 산단 지정계획에 반영된 것으로 도는 분석했다.
도는 기업인들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규제를 점검해 인허가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현장 중심의 행정을 펼칠 계획이다.
한경호 지사 권한대행은 "조선업 침체로 경남지역 산업구조조정이 불가피하지만 이러한 변혁기에는 위기와 기회가 공존하므로 경남 미래산업 육성은 물론 지역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