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숨은보험금]'내보험 찾아줌' 접속…이름·번호·인증으로 간편조회

연합뉴스2017-12-18
[숨은보험금]'내보험 찾아줌' 접속…이름·번호·인증으로 간편조회
가입 보험사·상품·상태, 숨은보험금·가산이자 등 한눈에 드러나
안내우편 받으면 기재된 연락처로 전화…"가까운 협회 방문해 상담"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내게 '숨은 보험금'이 있는지, 있다면 어디에 얼마나 있는지, 그 돈을 어떻게 받을 수 있는지 알아볼 방법이 18일 마련됐다.
이날 오후 운영을 시작한 숨은 보험금 통합조회시스템 '내보험 찾아줌'에 접속하면 된다.
인터넷 홈페이지(http://cont.insure.or.kr)는 물론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금융감독원 '파인'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가능하다.
조회 절차는 간단하다. 첫 화면에서 '숨은 보험금 조회하기'를 누르거나, 상속인의 방문 조회를 신청한 경우 결과 보기를 누르면 된다.
숨은 보험금 조회는 이름, 휴대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하고 본인 인증을 하면 된다. 인증 방법은 휴대전화, 아이핀(i-PIN), 공인인증서 중 선택하면 된다.




본인 인증을 마치면 자신이 계약자 또는 수익자(보험금 청구권자)로 가입된 보험 계약들을 일목요연한 표로 볼 수 있다.
보험사와 상품명은 물론 계약이 유지 중인지, 만기가 언제까지인지 등이 담당 점포의 전화번호와 함께 나타난다.
또 이 가운데 숨은 보험금이 뭐가 있는지, 어떤 종류의 보험금이고 원금에 가산된 이자는 얼마인지 등을 파악할 수 있다.
숨은 보험금은 중도·만기·휴면 보험금 등 3가지다. 중도 보험금은 계약 만기는 아직 안 됐지만, 취업이나 자녀 진학 등 지급 사유가 중간에 발생한 돈이다.
만기는 지났지만, 소멸시효(2∼3년)는 완성되지 않은 게 만기 보험금이다. 소멸시효가 지나 보험회사가 갖고 있거나 서민금융진흥원에 출연된 게 휴면 보험금이다.




숨은 보험금이 발견되면 해당 보험사에 온라인이나 전화로 청구할 수 있다. 사흘(3영업일) 내 입금이 원칙이다.
다만 보험금 온라인 청구가 되는 보험사와 안 되는 보험사가 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숨은 보험금 간편 청구가 모두 온라인에서 되도록 할 방침이다.
휴면 보험금은 서민금융진흥원에 출연됐을 수 있다. 법적으로는 이미 '내 돈'이 아니다. 그러나 해당 보험사의 지점을 방문해 청구하면 지정 계좌로 돌려준다.
온라인 조회·청구는 간편하지만, 컴퓨터·스마트폰 이용이 불편한 사람도 있다. 이 경우 우편함을 열면 '크리스마스 연하장'처럼 반가운 안내장이 왔을 수 있다.
1만원 이상 모든 숨은 보험금 계약이 우편으로 안내된다. 각 보험사가 보내는 만큼, 중복될 가능성도 있다.
2015년 이후 사망 보험금, 즉 피보험자의 사망으로 발생한 보험금 16만건도 확인됐다.
이들 숨은 보험금과 사망 보험금의 안내문에는 '보험금 발생, 청구 절차, 그 외 사항'이 궁금한 경우 물어볼 수 있는 전화번호가 적혀 있다.
가까운 생명보험·손해보험협회 사무실로 가도 된다. 방문 조회는 평일 오전 9시∼오후 5시 30분이다.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제주는 합동 지원센터가 있다.


zhe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금융감독원 금융시장 관리업 기타,공사/공기업,비영리법인 -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