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연령 낮을수록 車보험 갱신때 보험사 많이 바꿔"

연합뉴스2017-12-18

"연령 낮을수록 車보험 갱신때 보험사 많이 바꿔"
보험개발원 "20대는 4명중 1명이 보험사 갈아타"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연령이 낮을수록 자동차보험 만기 때 다른 보험회사의 보험으로 바꾸는 경향이 높았다. 특히 20대는 4명 중 1명이 보험회사를 갈아탔다.
18일 보험개발원이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개인용 자동차보험의 재가입과 이동 성향 등을 분석한 결과 갱신 가입자 1천208만명 중 82.0%(990만명)가 기존과 같은 회사의 보험에 가입했다.
나머지 18.0%(218만명)는 보험회사를 변경해 가입했다. 이들 중 32.8%(72만명)는 보험회사뿐 아니라 판매채널도 바꿨다. 예컨대 A사의 보험설계사를 통해 자동차보험에 가입했다가 B사의 인터넷 보험으로 바꾸는 식이다.
같은 보험회사로 재가입한 이들 중 94.1%가 판매채널도 유지해 이동 가입자와 다른 모습을 보였다.

자동차보험 [연합뉴스TV 제공]

이동 가입자의 성향을 보면 가입자의 연령이 낮을수록 이동률이 높았다. 20대는 24.5%가 보험회사를 변경한 반면 60대 이상은 그 비율이 16.5%였다.
보험 가입 기간이 짧을수록 이동률이 높기도 했다. 보험 가입 기간이 3년 이하인 가입자의 이동률은 22.7%이고 7년 초과는 16.9%였다.
연령이 낮을수록 가격 비교와 같은 정보 탐색에 상대적으로 능해 자신에게 유리한 보험회사로 변경하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연령이 낮으면 보험 가입 기간이 짧을 수밖에 없기도하다.
무사고로 할인·할증등급이 개선된 가입자의 이동률은 17.2%로, 사고로 등급이 악화한 가입자(20.6%)보다 낮았다.
가입자가 낸 보험료 규모가 30만원 이하인 경우 이동률은 13.6%이고, 100만원 초과인 경우는 22.2%였다.
사고로 보험료가 할증되고 납입 보험료가 많을수록 가격에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이동률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보험개발원은 "보험회사가 타사로 이동하는 가입자의 성향을 분석해 우량 고객 이탈방지를 위한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며 "경험통계를 기반으로 한 합리적인 보험료 차등화로 우량 고객을 선별하는 노력이 더욱 요구된다"고 충고했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