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증권가 "카카오, 1조원 증자에 주식가치 떨어져"

연합뉴스2017-12-18

증권가 "카카오, 1조원 증자에 주식가치 떨어져"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카카오[035720]가 대규모 자금 조달을 위한 증자에 나서기로 하면서 증시에서 투자심리가 악화했다.
18일 오전 9시 27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카카오는 이틀째 약세를 보이며 전날보다 2.46% 내린 13만9천원에 거래되고 있다. 외국인투자자들이 매물을 내놓으면서 주가가 힘을 못 쓰는 모습이다.
투자자들이 매도에 나선 것은 카카오가 인수.합병(M&A) 등을 위해 1조원 규모의 자금 조달을 추진하기로 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카카오는 15일 오후 10억 달러 규모의 해외 주식예탁증서(GDR)를 발행해 싱가포르증권거래소에 상장할 예정이라고 공시했다. 신주발행가액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신주 규모는 755만주가량으로 추산됐다.
증시 전문가들은 이번 증자로 우선 기존 주주들의 주식가치가 11% 정도 희석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문지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카카오가 자금 조달에 나선 것은 현금성 자산이 3분기 말 현재 5천160억원이지만 순차입금은 4천80억원으로 불어난 상황에서 대규모 인수·합병(M&A)에 활용할 자금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문 연구원은 "단기적으로 주주 가치 희석이 우려된다"며 "카카오의 증자 신주당 모집가액을 14만4천원으로 가정하면 모집 주식 수가 754만주 수준으로 11%의 주당 가치 희석 가능성이 있다"며 목표주가를 19만원에서 17만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도 '매수'에서 '단기 매수'로 하향 조정했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증자로 주식가치가 11.1% 희석될 것"이라며 "기존 주주의 지분율 희석과 대규모 유상증자라는 점에서 단기 주가 조정은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일부 전문가는 다만, 증자 물량으로 인한 주가 하락에도 대규모 자금 조달로 글로벌 M&A에 성공하면 추가 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장기적으로는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GDR 발행으로 투자자가 분산되고 발행자금을 통한 M&A로 추가 성장 동력 확보가 가능하며 순현금 증가 효과가 지분 희석 효과를 상쇄할 수 있어 주가 충격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핵심 광고 사업부의 성장세와 주요 사업부 개선에 따른 기업 가치 호전 등 주가 상승 모멘텀이 지속하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7만원을 유지했다.
안 연구원도 "이번 증자가 글로벌 회사에 대한 투자로 이어지면 이후 주가는 오히려 긍정적일 것"이라며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사업 투자가 이뤄지면 증자액보다 큰 기업가치 상승효과도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indig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