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최종구 "금리인상 본격화로 다수 중소·중견기업 부실화 우려"

연합뉴스2017-12-18

최종구 "금리인상 본격화로 다수 중소·중견기업 부실화 우려"
인사말 하는 최종구 금감위원장(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8일 오전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서울지역본부에서 열린 기업구조혁신펀드 조성 업무협약식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xyz@yna.co.kr
"구조조정 기업 협력업체까지 부실 전이될 가능성 크다"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8일 "금리 인상이 본격화되면 그간 저금리 상황에서 비용을 감내해온 중소·중견기업 중 많은 수가 부실화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역삼동 소재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서울지역본부에서 열린 기업구조혁신 지원방안 추진 간담회 모두 발언을 통해 "내년 우리나라 기업의 경영 상황도 녹록지 않아 보인다"면서 이렇게 내다봤다.
그는 또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와 해운·조선업 구조조정 여파로 구조조정 기업뿐 아니라 그 협력업체로 부실이 전이될 가능성이 크다"고도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그간 우리나라의 기업구조조정은 채권금융기관 중심으로 이뤄져 왔고 특히 국책은행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 관치라는 오해를 받아왔다"면서 "채권은행 중심의 구조조정만으로는 전체적이고 효율적으로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자본시장이 주요산업의 글로벌 트렌드를 모니터링하고 기존의 굴뚝 산업이 4차산업으로 탈바꿈하도록 혁신을 선도하는 역할을 담당할 필요가 있다"면서 "그 마중물 역할을 기업구조혁신펀드가 담당해달라"고 당부했다.
최 위원장은 특히 "아직 재무구조가 취약한 수많은 중소기업이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낙인효과와 채권금융기관의 위험회피로 인해 구조조정 시장의 사각지대로 남아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는 구조조정 채권을 결집하고 기업, 채권은행, 회생 법원 등과 자본시장 플레이어를 연결해 신속한 재기와 혁신이 가능토록 할 것"이라면서 "오늘 발표하는 기업구조조정 플랫폼이 바로 그 기능을 담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새로운 기업구조혁신 지원방안이 어려운 중소·중견기업의 상담창구가 되고 자본시장이 기업의 혁신을 지원해 생산적 금융의 중심에 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hoon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