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김상조 "대·중소기업간 불공정거래로 경제양극화 심화"

연합뉴스2017-12-15

김상조 "대·중소기업간 불공정거래로 경제양극화 심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초청강연회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5일 "대·중소기업 간 힘의 불균형으로 인한 불공정한 거래조건에서 파생되는 성과의 편향적 배분이 우리 경제의 양극화를 심화시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더불어민주당 중소기업특별위원회와 중소기업중앙회 주최로 열린 초청 강연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공정위는 앞으로 대·중소기업 간 거래조건 합리화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그 일환으로 원·수급사업자 간 전속거래 완화, 2차 이하 협력업체 거래조건 개선 등이 포함된 하도급 공정화 대책을 연내에 발표할 것이라고 김 위원장은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또 "구매강제품목을 통해 가맹점주들에게 부담을 주는 행위, 판촉비나 종업원 사용에 따른 비용을 납품업체에 일방적으로 전가하는 행위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지자체와 협력해 실효성 있는 피해 구제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연 후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과의 소통 시간에서 업계 관계자들은 ▲ 대기업의 기술탈취에 대한 공정위 직권조사 ▲ 납품단가 후려치기 등 불공정행위 및 부당전속거래 근절 등을 김 위원장에게 건의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과거 산업화 과정에서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과 국민의 희생을 토대로 성장한 재벌 대기업들이 골목상권과 생계형 업종까지 무차별하게 계열사를 확장하고 기술탈취와 납품단가 후려치기 등 우월적 지위를 앞세운 각종 불공정을 저지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gatsb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