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첨단기술 탑재 드론 내년부터 실종자 수색 등 공공임무 투입한다

연합뉴스2017-12-15

첨단기술 탑재 드론 내년부터 실종자 수색 등 공공임무 투입한다
조달청, 드론 기술개발 지원사업 참여기관·기업 현장간담회

부산 태종대서 실종자 수색 훈련하는 드론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4차 산업혁명의 첨단기술이 반영된 소형무인기(드론)가 공공임무 현장에 투입된다.
조달청은 15일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공공혁신조달 연계 소형무인기 기술개발 지원사업 참여기관·주관기업 현장간담회'를 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공공혁신조달은 혁신형 제품에 대한 공공수요 창출을 위해 현재 시장에 없는 제품·서비스에 대한 선도계약을 하고, 추후 약정에 부합하는 제품이 개발되면 구매하는 제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조달청은 기술개발과 공공구매 연계를 통한 기술혁신 가능성에 주목해 지난해부터 '소형무인기 기술개발 지원사업'(지난해 6개, 올해 3개)을 시범 추진 중이다.
내년 상반기 중 시제품이 완성돼 성능평가까지 끝나면 이르면 하반기부터는 실종자 수색(경찰청), 기상관측(기상청), 항로표지 유지관리(부산지방해양수산청), 다목적 군사용(국방부) 등 공공임무 현장에 드론이 투입될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기관과 기업들은 "공공수요를 바탕으로 고성능의 소형무인기 기술·장비를 상용화해 드론 산업 활성화를 촉진하고 공공현장에서 드론의 활용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내 소형무인기 산업보호를 위해 조달물자 지정은 국산품으로 한정할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다.
간담회에는 경찰청 등 2개 기관과 ㈜휴인스 등 8개사가 참석했다.
박춘섭 조달청장은 "중국산 저가제품으로부터 국내 소형무인기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소형무인기를 중소 기업자 간 경쟁제품으로 지정해 내년 2월부터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청장은 "내년에는 공공혁신조달의 법적 근거 마련 등 혁신생태계 구축을 위해 유관기관과 계속 협의하고, 공공조달시장에서 신성장 품목과 신기술제품을 육성해 신산업의 조기 안착과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ye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