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증시 랠리에 올해 파생상품 거래도 '껑충'

연합뉴스2017-12-15

증시 랠리에 올해 파생상품 거래도 '껑충'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그간 감소세를 보여온 파생상품 거래 규모가 올해는 다른 모습을 보일 전망이다. 증시 호조로 주식 관련 파생상품 거래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증권, 은행, 보험 등 금융권의 파생상품 거래 규모가 2경47조3천2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8.6% 늘었다.
이 중 증권사 거래 규모가 1경1천617조원으로 57.9% 증가했고 은행(6천435조원)이 32.1%, 신탁(528조원) 2.6%, 보험(119조원)은 0.6% 각각 증가했다.
또 자산운용사, 선물회사, 종금사, 신용카드사 등이 포함된 '기타' 부문의 거래 규모가 1천347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 증가했다.


상반기 파생상품 거래가 증가한 것은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주식 관련 거래가 많이 늘었기 때문이다. 이 부문에는 주식옵션, 주식선물, 주식스왑 등의 거래가 포함돼 있다.
상반기 파생상품 중 주식 관련 거래 규모는 1경455조2천6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9.5% 늘었다. 이 중 증권사 거래 규모가 9천91억원으로 커지며 86.9%의 증가 폭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 코스피가 6년 만에 박스권을 탈출하며 큰 변동성을 보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상반기 파생상품거래 중 장내파생상품 거래액은 1경3천267조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11.4% 늘었고 장외파생상품 거래는 6천781조원으로 3.6% 증가했다.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파생상품 거래는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여 올해 파생상품 거래는 최근 수년과 다른 모습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파생상품 거래 규모가 3경9천652조원으로 전년보다 11.2% 줄어드는 등 그동안에는 꾸준히 감소세를 보여왔다.
2012년에 전년보다 27.0% 감소한 것을 비롯해 2013년 13.9%, 2014년 16.3% 각각 줄었고 2015년 잠시 2.3% 증가했다가 지난해 다시 10% 넘게 감소했다.
이 중에서도 주식 관련 거래는 매년 감소세를 보였다.
2012년에는 전년보다 35.2% 줄어든 것을 비롯해 2013년 20.7%, 2014년 15.2%, 2015년 5.1%, 지난해는 22.1% 각각 줄었다.

kak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