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美 금리인상에 한은도 '매파'…내년 1천400조 가계빚 막막

연합뉴스2017-12-14

美 금리인상에 한은도 '매파'…내년 1천400조 가계빚 막막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미국이 정책금리를 올해 들어 3번째 인상한 데 이어 한국은행도 강력한 기준금리 추가 인상 의지를 드러냈다.
기준금리 인상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내년엔 빚이 많은 가계와 중소기업의 채무상환 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4일 새벽(한국시간) 정책금리를 0.25%포인트(p) 인상했다.
이날 한은도 국회에 제출한 금융안정보고서를 통해 대출금리가 1%p 일시 상승해도 가계와 기업의 부담이 크게 늘어나지 않는다는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저소득, 자영업, 50세 이상, 최근 주택대출자, 고금리 대출자, 취약차주. 중소기업 등에 국지적으로 충격이 있겠지만 대체로 괜찮은 정도라고 진단했다.
한은은 주택가격이 10월 이후 다시 소폭 상승세라며 면밀히 지켜보겠다는 메시지도 재차 내놨다.
이를 두고 한은이 지난달 30일 기준금리 인상의 첫 발걸음을 뗀 데 이어 추가 인상 가능성을 예고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금융시장에서는 내년 한은이 1∼2회 금리를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미 연방준비제도 기준금리 인상 (PG)[제작 조혜인, 최자윤] 합성사진

미국 금리 인상에 한은도 기준금리를 지속적으로 올린다면 내년엔 국내 대출금리가 껑충 올라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가계부채가 1천400조원을 넘어선 상황에서 대출금리가 가파르게 상승하면 빚이 많은 가구에는 초비상이 걸린다.
가계신용 잔액은 9월 말 기준 1천419조1천억원에 달했고 이후 두 달간 20조원이 더 늘었다.
정부 각종 대책으로 증가속도가 다소 둔화됐지만 여전히 소득에 비해 빠르게 늘고 있다.
대출금리까지 뛰면 원리금 상환 부담이 커져 소비 지출이 위축되고 가계 재무건전성이 악화할 우려가 있다.
상환능력이 취약한 차주를 중심으로 가계부채 부실이 커지고, 위험이 금융시장이나 실물 경제로 전이될 수도 있다.
금융계에서는 미국과 한국 등 글로벌 통화정책 정상화 과정에서 정부 당국이 취약·연체 차주 지원방안을 토대로 완충 노력을 적극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한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