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금감원장,'연임 비판' 금융지주 회장들과 조찬…"정례 행사"

연합뉴스2017-12-14

금감원장,'연임 비판' 금융지주 회장들과 조찬…"정례 행사"
"승계 비합리적" 연거푸 지적 속 회동 눈길…"지배구조 거론 안됐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14일 주요 금융지주회사 회장들과 만난 것으로 알려져 회동 배경을 놓고 금융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 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에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086790] 회장, 김용환 농협금융지주 회장과 약 1시간 동안 조찬을 함께 했다.
최 원장은 전날 언론사 경제·금융부장들을 초청한 조찬 간담회에서 "회장 후보 추천위원회(회추위) 구성에 있어 굉장히 비합리적이고 불공정한 방법이 이뤄지고 있다"고 비판하며 금융지주 회장의 선임 과정에 대한 검사 방침을 밝혔다.
금감원은 이미 하나금융에 대한 검사 결과 김정태 회장의 연임을 김 회장 측 사외이사들 위주로 구성된 회추위가 결정하는 등 불공정한 요소가 있었다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금융지주 회장 승계과정과 지배구조의 문제점 등을 연거푸 지적한 바 있다.
금융당국 수장들의 잇따른 발언은 3연임에 도전하는 김정태 회장, 최근 연임한 윤종규 회장을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이 때문에 이날 조찬에서도 금융지주사 회장들의 연임이나 지배구조 문제가 거론되지 않았겠냐는 추측이 일었지만, 참석자들은 "그런 얘기는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특히 이날 회동은 분기마다 한 차례씩 '소통'의 차원에서 정례적으로 이뤄졌으며, 해외 영업이나 가상화폐 문제 등이 화제로 올랐다고 배석한 금감원의 한 임원은 전했다.
그는 "전임 원장 시절에도 정례적으로 열리던 자리에 불참하는 게 더 이상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최 원장이 취임 이후 금융지주 회장들과 대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zhe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