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국내벤처 벌써 한계?…성장성 약화에 기술력 후퇴

연합뉴스2017-12-14

국내벤처 벌써 한계?…성장성 약화에 기술력 후퇴
"벤처업체 매출 증가율 매년 뚝뚝…3년새 7.2%p↓"
현대경제연구원 보고서…세계 유일 기술 보유한 벤처 '0곳'


스타트업 기업(PG)[제작 이태호]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국내 벤처기업들의 성장성이 약화하고 기술력은 후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현대경제연구원 이장균 수석연구위원이 펴낸 '국내 벤처기업의 발전 과제와 시사점' 보고서를 보면 벤처업체의 매출액 증가율은 2012년 15.8%에서 2015년 8.6%로 떨어졌다.
2015년 기준 벤처업체 매출액 증가율은 전체 중소기업(8.0%)과 비슷한 수준이다.
그간 5%대를 유지하던 영업 이익률도 2015년 4.6%로 떨어졌다.
특히 컴퓨터·전자부품 업종, 고용규모 10인 이상 업체, 업력 11년 이상 업체에서 매출액 증가율이 저조했다.
컴퓨터·전자부품 업종 매출액 증가율은 2012년 31.6%에 달했지만 2015년 7.4%로 급락했다.
10인∼29인 업체 매출 증가율은 5.1%, 30∼49인 업체는 0.5%, 50∼99인은 4.6%, 100인 이상 5.7%로 모두 평균을 하회했다.
업력으로 보면 3년 이하인 곳의 매출액 증가율은 124.2%로 나타났으나 11∼20년이 되면 2.6%로, 21년 이상 업체는 -0.4%로 창업이 오래된 기업일수록 성장력이 크게 뒷걸음질 쳤다.



연구·개발(R&D) 투자가 늘어나는데도 기술력 수준도 떨어지는 모양새다.
벤처기업의 국내 R&D 투자 비중은 2012년 35.8%에서 2015년 56.8%에 달했다.
그러나 중소벤처기업부의 벤처기업 정밀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국내 유일한 기술을 보유했다는 벤처기업 비중은 2012년 11.1%에서 2016년 0.7%로 급락했다.
세계 유일 수준의 기술을 보유했다는 벤처기업 응답률도 2013∼2015년 2%대를 유지하다가 2016년에는 한 곳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벤처업체의 평균 해외 투자액은 2012년 942만원에서 2015년 50만원으로 급감했고 국내 총수출에서 벤처기업 비중은 2001년부터 지난해까지 3%대에서 횡보하고 있다.
이 수석연구위원은 혁신 성장, 일자리 창출의 핵심 주체로 벤처기업의 역할을 재정립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수석연구위원은 "기술혁신형, 일자리 창출형 등 정책 목표에 일치하는 벤처기업을 육성하도록 다양한 인센티브를 마련해야 한다"며 "사업성숙, 사업한계로 구조조정이 예상되는 벤처기업의 사업 전환을 촉진해 벤처 생태계의 신진대사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porqu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