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금감원 소비자보호 기능 강화…인사·채용 독립부서로

연합뉴스2017-12-14
금감원 소비자보호 기능 강화…인사·채용 독립부서로
건전성·영업행위로 묶어 조직개편…통합감독·핀테크·자금세탁 부서 신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금융감독원이 소비자보호 기능을 강화하고, 인사·채용 담당 부서를 따로 두기로 했다.
금감원은 이 같은 방향으로 이달 말까지 조직개편안을 마련해 부서장 인사와 함께 단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소비자보호를 금감원 모든 업무의 우선에 두기로 했다. 권역별 감독·검사 부서는 사전적 피해 예방을, 소비자보호 부서는 사후 피해 구제를 맡는다.
각 감독·검사 부서는 금융회사의 건전성과 영업행위를 함께 다룬다. 소비자 민원이 대부분 금융회사의 영업행위에서 비롯하기 때문이다.
금융소비자보호처(금소처)는 민원·분쟁을 처리한다. 금소처장은 부원장급이다. 전체 민원의 63.7%를 차지하는 보험 부문의 감독·검사 부서가 금소처로 이동한다.
민원 처리와 분쟁 조정은 분쟁조정 1국(보험 담당)과 2국(보험 외)이 맡고, '포용적 금융'을 강화하기 위해 서민·중소기업지원실도 금소처에 둔다.
금감원은 "금소처 내 민원 부서에 현장 조사 기능을 부여해 민원 처리의 신속성을 높이겠다"고 했다.


금감원은 은행·제2금융·증권·보험 등 권역별 조직의 기본 틀은 유지하되, 건전성과 영업행위 등 감독 목적을 또 다른 기준으로 삼는 매트릭스 개념을 가미하기로 했다.
각 감독·검사 부서의 건전성 업무는 은행·중소서민금융 담당 부원장이, 영업행위 업무는 시장 담당 부원장이 지휘한다. 매트릭스 조직 운영을 총괄하는 팀을 각 부원장 직속으로 둔다.
내년에 본격화하는 금융그룹 통합감독에 따라 금융그룹감독실을 만든다. 각 부서에 흩어진 관련 기능을 모아 핀테크지원실을 신설한다. 갈수록 중요성이 커지는 자금세탁 방지를 전담하는 부서도 둔다.
수석부원장은 기획·경영과 전략 감독 관련 업무를 담당한다. 특히 '채용비리'로 홍역을 앓은 금감원은 총무국 인사팀을 인사지원실로 독립화한다. 전략 감독은 금융그룹 감독, 자금세탁 방지, 연금금융 등이다.
금융혁신국과 금융상황분석실 등 다른 부서와 업무가 겹치는 부서는 없앤다. 부서 내 팀 조직을 통·폐합해 점차 대팀제로 전환한다. 선임국장도 3명에서 2명으로 줄인다.
금감원은 최흥식 원장 취임 이후 컨설팅 업체에 의뢰, 2개월간 조직을 진단해 이번 개편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zhe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인사 고용 알선업 중소기업,법인사업체 2019.10.24 (1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