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한국노총 위원장 "파리바게뜨 직접고용, 조합원 의향 물을 것"

연합뉴스2017-12-13

한국노총 위원장 "파리바게뜨 직접고용, 조합원 의향 물을 것"
"노조 내부 직접고용 반대 의견·가맹점주 입장 고려할 듯
"근로시간 단축, 국회 상관없이 고용부가 행정해석 폐기해야"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 언론간담회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13일 파리바게뜨 본사의 제빵기사 직접고용 시정지시와 관련해 "조합원들의 의향을 물어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고용부의 파리바게뜨 본사 직접고용 지시에 대한 의견을 묻자 "무엇보다 해법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의 이날 언급은 전날 한국노총이 산하 공공연맹 중부지역공공산업노동조합에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1천여 명이 조합원으로 가입했다고 밝힌 뒤 하루 만에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한국노총 계열 노조 내부의 직접고용 반대 의견과 본사에 고용된 제빵기사들을 채용하지 않겠다는 가맹점주들의 입장을 충분히 살피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한국노총 공공연맹 중부지역공공산업노조은 지난 8일 파리바게뜨 본사 대표 앞으로 노사 간 교섭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
반면, 700여 명으로 구성된 민주노총 계열 화학섬유식품노조 파리바게뜨지회는 즉각적인 직접고용을 주장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당사자들 간 대화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문제 해결을 위해서 리더는 욕먹을 각오를 해야 한다"면서 노사 간 대화를 통한 해법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시정지시로 인해) 노동자들의 기대 수준이 올라가 있는 상황에서 이들의 요구를 충족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민하겠다"고 부연했다.
그는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해서는 "국회 논의를 이야기할 필요 없이 당장 고용부의 행정해석을 폐기해서라도 근로시간을 줄여야 한다"면서 "특례업종도 완전히 폐기에 가까운 수준으로 축소해야 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이 일자리에 미칠 영향과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자신이 제안했던 '노동4.0 위원회'를 일자리위원회에 설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최근 방문한 독일의 경우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서 노동계의 의견을 듣고 '디지털화에 따른 노동의 인간화'라는 주제의 백서를 만들었다"며 "한국도 이 같은 과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bums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