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금감원, 금융지주회장 연임과정 검사…"불공정하고 비합리적"(종합)

연합뉴스2017-12-13

금감원, 금융지주회장 연임과정 검사…"불공정하고 비합리적"(종합)
최흥식 원장 "사외이사 견제 안되고, CEO 승계 프로그램도 형식뿐"
"현직 회장의 회추위 참여 여부가 기득권…참여 안 해도 영향력 행사"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금융감독원이 주요 금융지주회사들의 최고경영자(CEO) 선임 과정에 대한 검사에 착수한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13일 언론사 경제·금융부장들과의 조찬 간담회에서 "(금융지주사) 회장 후보 추천위원회 구성에 있어 굉장히 비합리적이고 불공정한 방법이 이뤄지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금감원은 올해 주요 금융지주사들의 지배구조에 대해 검사를 했으며, 이 과정에서 CEO 승계 프로그램의 문제점을 발견했다는 게 최 원장의 설명이다.
그는 "승계 과정에 대해 전반적으로 살펴봤다"며 "회장 후보군을 선정하는 데도 현 경영진이 과도하게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객관적인 기준이 미비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후계자 양성 프로그램도 거의 형성되지 않았다"며 "이 같은 승계 프로그램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서 검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원장의 지적은 주요 금융지주사 회장들의 '셀프 연임'을 지적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시각과 맞닿는다.
최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CEO 스스로 (자신과) 가까운 분들로 CEO 선임권을 가진 이사회를 구성해 본인의 연임을 유리하게 짠다는 논란이 있다"고 한 데 이어 지난 11일에도 "너무 현직이 자기가 계속할 수 있게 여러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결국 최근 연임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3연임에 도전하는 김정태 하나금융지주[086790] 회장 등을 겨냥한 게 아니냐는 질문에 최 원장은 "어느 지주사라고 할 것 없이 (승계 프로그램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금융회사의 자율성을 저해하겠다는 생각은 전혀 없다. 어떤 특정 개인에 대한 생각도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최 원장은 그러면서도 "기득권이란 말이 있지 않으냐. 회장 후보 추천에 (현직 회장이) 참여할지 말지 (판단하는 게) 기득권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신이 회추위를 빠져나가서 사외이사 중심으로 (후보를) 결정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만들어주면 되는데, 실제로는 빠져나가 있다지만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최 원장은 "사외이사들이 (회장) 후보를 추천하고 평가하는 과정을 보면 평가 시스템이 거의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며 "사외이사진을 주축으로 경영진을 견제하고 사외이사들이 후보를 선정하는 프로세스(과정)를 가져가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검사에) 들어간 몇 개 지주사 사외이사들에게 금감원 임원이 가서 어떤 상황인지 설명도 했는데, 이 수준 갖고는 안 되겠다"며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문제점이 뭐고, 어떻게 이행되는지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금융당국이 민간 금융회사의 CEO 선임 과정을 문제 삼는 것은 '관치'가 아니냐는 지적에 최 원장은 "지배구조가 금융산업에 미치는 리스크가 지대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 원장은 "감독기관의 어드바이스(조언)를 통해 자율적으로 금융회사가 내규를 충실히 이행하도록 여건을 조성하는 게 우리 업무"라고도 했다.
그는 "어느 특정한 지주사를 목적으로 하는 게 아니라 전반적인 금융회사 지배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점검하고, 검사 나가서 지적하고 설명하고, 언론에 공표해서 금융회사가 건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한다는 게 우리 입장"이라고 말했다.

zhe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