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최흥식, 외국계 금융사들과 첫 만남…'대주주 적격성' 논의

연합뉴스2017-12-13

최흥식, 외국계 금융사들과 첫 만남…'대주주 적격성' 논의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13일 여의도에서 21개 외국계 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들과 오찬 간담회를 했다.
금감원은 디지털 보험 판매 규제, 핀테크를 활용한 자본시장·외환시장 활성화 등이 주요 주제로 다뤄졌다고 밝혔다.
특히 외국계 금융회사에 대한 최다출자자(대주주) 적격성 심사도 깊이 논의됐다고 금감원은 전했다. 외국계 금융회사는 해외 법인의 최대주주가 특정되지 않아 적격성 심사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적지 않다.
최 원장은 "경쟁과 혁신을 가로막는 불합리한 금융 규제를 국제 기준에 맞춰 정비함으로써 선진 금융 기법을 우리 금융 시스템에 안착시키도록 노력하겠다"며 "외국계 금융회사도 경쟁과 혁신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규제 완화 등 외국계 금융회사에 우호적인 영업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 지속하는 만큼, 외국계 금융회사도 이에 상응한 책임 의식을 갖고 자율적이고 상시적인 내부통제 장치와 리스크 관리 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금융소비자 보호는 가장 우선시되는 사항으로, 금융회사가 지나친 경쟁에 치우칠 경우 금융소비자 권익이 침해될 수 있으므로 이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최 원장이 취임 이후 외국계 금융회사 CEO들과 만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zhe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