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日 지자체 취업내정자도 사퇴율 급등, 60% 넘는 곳도

연합뉴스2017-12-13

日 지자체 취업내정자도 사퇴율 급등, 60% 넘는 곳도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일손 부족이 심각한 일본에서 도도부현(都道府縣) 등 광역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취업 내정자의 사퇴율도 민간기업 못지않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지자체들은 기업과는 물론 지자체끼리도 학생 쟁탈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NHK가 13일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작년 대학 졸업 학력 정도의 행정직 취업 내정자 사퇴율을 조사한 결과 가장 높은 홋카이도(北海道)의 경우 사퇴율이 62.9%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내정자 5명 중 3명이 사퇴한 셈이다.
현청 소재지인 삿포로(札晃)시의 사퇴율은 24.1%로 조사됐다. 홋카이도 도청 인사위원회 사무국은 "도청 직원은 삿포로에서 수백㎞ 떨어진 곳에 배치되는 경우도 있어 출신지 근무를 희망하는 학생들이 기피하는 것 같다"면서 "도청과 삿포로시 양쪽에 합격한 학생이 도청 내정을 사퇴하고 삿포로시로 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수도권인 가나가와(神奈川) 현의 사퇴율은 38.7%, 사이타마(埼玉) 현은 35%로 집계됐다. 도쿄도(東京都)는 "10%대 후반에서 20% 범위"였다. 가나가와 현과 사이타마 현은 현내 인구 50만 명 이상의 정령지정 도시와 채용 시험일이 같아 현 내의 내정자 쟁탈전은 벌어지지 않았으나 "도쿄도나 도쿄 23구 등으로 상당수가 빠져나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처럼 민간기업은 물론 지자체 간의 학생 쟁탈전이 벌어지자 가나가와 현은 합격자 발표 직후 업무의 매력과 젊은 직원의 아이디어가 활용된 사례 등을 지사가 취업내정자들에게 직접 알리는 기회를 마련하고 "여러분의 발상과 행동력을 유감없이 발휘해 달라"는 지사 명의의 편지를 내정통보와 함께 보냈다.
히로시마(廣島) 현은 내정통보와 함께 "의욕과 정열을 갖고 같이 일해 보자"는 내용의 지사 명의 편지를 보내는 등 내정자를 붙잡기 위해 아이디어를 짜내고 있다.
300명 이상의 졸업생이 지방공무원으로 취업하고 있는 메이지(明治)대학 취직 경력 지원실 관계자는 "종전과 달리 지자체별로 채용 시험일이 달라 학생들의 선택폭이 넓어져 지방자치단체 간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기업들도 근무 지역을 한정하는 '지역 종합직' 제도를 내놓고 있어 출신지 근무를 선호하는 학생들이 기업을 선택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지자체끼리 또는 민간과 지자체가 학생 쟁탈전을 벌이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홋카이도청 청사[NHK 캡처]

lhy5018@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