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경찰, 비자금 조성 혐의 박인규 대구은행장 3차 소환

연합뉴스2017-12-13

경찰, 비자금 조성 혐의 박인규 대구은행장 3차 소환


경찰 출두하는 박인규 대구은행장[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지방경찰청이 비자금 조성과 횡령 혐의로 입건한 박인규 대구은행장을 13일 다시 소환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 20분께 변호인과 함께 출두한 박 행장을 상대로 비자금 조성 경위, 규모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 행장은 취임 직후인 2014년 3월부터 지난 7월까지 함께 입건된 간부 5명과 함께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대량 구매한 뒤 판매소에서 수수료(5%)를 공제하고 현금화하는 일명 '상품권 깡'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이 가운데 일부를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기간 상품권 구매 규모가 33억원인 점에 비춰 박 행장 등이 수수료를 뺀 31억여원을 비자금으로 조성해 개인 용도 등으로 쓴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박 행장을 지난 10월 13일과 같은 달 20일 두 차례 불러 각각 15시간여 동안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인바 있다.
한편 대구참여연대와 대구경실련, 우리복지시민연합은 대구지방경찰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행장에 대한 엄정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박 행장의 불법 비자금 사건이 5개월 지나고 있는데도 경찰 수사는 부진하고, 박 행장은 염치없이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duc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