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채용 비리 의혹' 광주도시철도공사 특별감사·경찰 내사 촉각

연합뉴스2017-12-12

'채용 비리 의혹' 광주도시철도공사 특별감사·경찰 내사 촉각
1차 점검대상 23개 공공기관 중 유일하게 특별감사 선정



연합뉴스TV제공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무기계약직 채용 비리 의혹이 인 광주도시철도공사(광주도철)에 대한 정부 차원의 특별감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광주지방경찰청도 광주도철의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한 내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특감은 공공기관 채용 비리에 대한 대통령 특별지시에 따른 것으로 결과에 따라 파장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12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행정안전부와 시 감사위원회 특별감사 요원 3명이 광주도철 채용과 관련해 11일부터 14일까지 특별감사를 진행 중이다.
시 감사위원회는 앞서 지난 달 말까지 광주도시공사 등 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 등 23곳에 대해 채용 실태 특별점검을 했다.
이번 도시철도공사에 대한 특별감사는 시 감사위의 자체 조사에서 문제점이 드러났거나 사안의 심각성이 확인된 경우에 해당한다.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한 조사는 2013년부터 올해까지 직원 채용 현황 등 전반적인 내용을 다루게 된다.
광주시의회는 지난달 광주도철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면접 점수 임의 조작, 사장 고교 동창회 간부 채용과 운전직 편법 채용, 무원칙한 채용계획과 절차, 면접관 위촉 과정 불투명성, 경력자 무더기 탈락 등 채용 비리 백화점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광주도시철도공사는 지난 8월 역무원과 미화, 시설 등 35명 채용에 565명이 응모, 15.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광주도시철도공사는 다른 공공기관과는 달리 필기시험 등을 보지 않고 3명이 주관한 면접만으로 합격자를 선발, 논란을 자초했다.
nicepe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