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김동연 "LG, 협력업체 상생에 모범…정책 아이디어 기대"

연합뉴스2017-12-12
김동연 "LG, 협력업체 상생에 모범…정책 아이디어 기대"
김동연 부총리, LG그룹 현장소통 간담회 참석
정부, LG그룹과 현장소통 간담회…"대기업, 혁신성장 중요한 축"
공고 신화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에게 "저도 상고 출신…특성화고 반갑다"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LG그룹을 찾아 "LG그룹은 협력업체 상생에서 모범이 되는 기업"이라며 "대·중·소 기업 상생협력 관련 아이디어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12일 여의도 LG그룹 본사에서 열린 LG그룹 관계자들과의 현장소통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이 자리에서는 주제 제한 없이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할 생각이지만 혁신성장과 대·중·소 기업 상생 협력과 관련된 얘기를 하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7월 말 개최된 대통령과 기업인들과의 대화 연장 선상에서 추진됐다.
정부는 이번 LG그룹과 간담회를 시작으로 기업과의 현장소통을 지속해서 추진한다는 계획이며, 대한상공회의소와 협의를 거쳐 신산업 분야 중소·중견기업과 2차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김 부총리는 "정부가 추진하는 주요 정책 방향의 하나는 공정경제로 대·중·소 기업의 상생협력을 강조하지 않을 수 없다"며 "기술탈취와 납품단가 인하 등은 혁신기업의 혁신 의지를 꺾는다"고 말했다.
이어 "대·중·소 기업의 임금 격차도 혁신성장에 좋지 않게 작용한다"며 "정부는 대·중·소 기업의 상생협력을 위해 불공정한 것들은 엄정하게 하겠지만, 상생협력 모델이 여러 우리 경제 전반에 퍼지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혁신성장에 대해서는 "내년 경제정책방향의 가장 중요한 것은 일자리이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펼칠 것"이라며 "고용창출을 수반하는 신산업 투자와 할 일에 대해 얘기 나누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 경제정책의 중요한 축은 혁신성장이며 기업은 물론 정부와 사회 모두 중요하다"며 "기업은 업종이나 규모 상관없이 혁신성장 해야 하며 대기업도 혁신성장의 중요한 축"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업과 정부 간 만남이 일회성이 아닌 계속해서 이어지길 바란다"며 "정부와 대한상의 간 옴부즈맨 채널도 만들기로 했다. 주실 말씀이 있다면 귀와 마음을 열고 겸허하게 듣고, 정부도 할 일이 있으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조성진 LG전자 부회장과 LG의 협력업체인 박용해 동양산업대표를 가리키며 "제가 상고를 나왔는데 조 부회장님은 공고 출신, 협력사인 박 대표님도 상업학교 출신"이라며 "정부와 LG의 최고경영자(CEO), 협력협회 대표가 특성화 학교를 나와 개인적으로 반갑다"고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덕수상고를 나와 한국신탁은행을 다니면서 국제대학교를 나왔으며, 조 부회장은 용산공고를 나와 LG전자의 전신인 금성사 부산공장에서 일을 시작, LG그룹 최초 고졸 사장과 부회장에 올랐다.
김 부총리에 이어 구본준 LG부회장은 "LG는 혁신성장에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 국가경제발전에 기여하려 한다"며 "LG 협력사들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기술과 인프라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 정부 측에서는 김 부총리 외에 이인호 산업부 차관, 최수규 중기부 차관, 신영선 공정위 부위원장, 이찬우 기재부 차관보 등이, LG 측에서는 구 부회장 외에 하현회 LG 부회장, 조성진 LG전자[066570] 부회장, 박진수 LG화학[051910]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및 협력업체 대표 등이 참석했다.
laecor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LG전자(주) 이동전화기 제조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2002.04.01 (18년)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