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인천항 물류 혁신에 '빅데이터 활용' 늘린다

연합뉴스2017-12-12

인천항 물류 혁신에 '빅데이터 활용' 늘린다

인천 신항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항만공사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항만물류혁신 방안을 추진한다.
공사는 12일 대회의실에서 남봉현 사장 주재로 '빅데이터 활용형 물류혁신 워킹그룹 성과보고회'를 열었다.
공사는 항만 분야에 적용 가능한 빅데이터 모델을 발굴·도입하기 위해 올해 6월 내·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워킹그룹을 발족했다.
성과보고회에서는 빅데이터 기반의 인천항 기상정보 통합서비스, 하역장비 예지 정비 모델, 수도권 국제물류정보 플랫폼에 대한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빅데이터 기반의 기상정보 통합서비스는 모바일 기기와 PC를 통해 다양한 해양 기상정보와 도선 가능 여부 등을 실시간 제공하는 것으로 올해 안에 서비스할 예정이다.
하역장비 예지 정비 모델은 터미널 하역장비에 부착한 센서의 진동 분석을 통해 고장을 사전에 방지하고 비용을 절감하는 내용이다.
수도권 국제물류정보 플랫폼은 관계기관 협업으로 국제물류정보를 통합 제공하는 매개체 역할을 한다.
공사는 실현 가능성과 업계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사업화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방침이다.
남 사장은 "앞으로도 인천항 이용자의 요구에 맞춘 신기술 활용 모델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sm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