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김승연, 中 한화큐셀 공장 방문…"세계 1등 지위 강화"

연합뉴스2017-12-12

김승연, 中 한화큐셀 공장 방문…"세계 1등 지위 강화"
김승연 회장, 중국 한화큐셀 공장 방문… '세계 1등 지위 강화'
"치둥공장, 미래 태양광 사업 이끄는 큰 물결 돼달라"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11일 한화큐셀의 중국 치둥(啓東) 공장을 찾아 세계 1등 태양광 회사의 지위를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고 한화가 12일 밝혔다.
장쑤성(江蘇省) 난퉁시(南通市)에 있는 한화큐셀 치둥 공장은 한화그룹 태양광 사업의 중국 거점이다.
김 회장이 치둥 공장을 찾은 것은 2010년 인수 이후 7년 만에 처음이다.
그는 치둥 공장에서 생산되는 셀과 모듈 제품, 공장 운영현황 등에 관해 설명을 들은 뒤 인수 초창기 어려운 사업 환경에서 각고의 노력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제품과 원가 경쟁력을 갖춘 공장으로 거듭난 것을 치하했다.
김 회장은 그러면서 "치둥 자체 기술로 양산하고 있는 제품은 글로벌 최고의 품질 경쟁력을 확보하라"고 당부했다.
또 "우리나라뿐 아니라 말레이시아, 중국 등에서 생산하는 제품의 특장점을 잘 살려 태양광 신재생 에너지 사업군에서 최고 경쟁력을 확보해 세계 1등인 한화 태양광 사업 지위를 강화하고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특히 장강의 뒷물결이 앞 물결을 밀어낸다는 중국 명언이 있듯이 장강에 위치한 이곳 치둥 공장이 미래 태양광 사업을 이끌어 나가는 큰 물결이 돼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아울러 "중국 현지의 협력업체, 고객들과 동반성장을 위한 관계 구축과 사회공헌에도 지속적으로 노력해 중국 현지에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적극적으로 실천하라"는 주문도 했다.


한화그룹은 태양광 사업을 시작하던 2010년 8월 치둥 공장을 인수했다. 이 공장은 한화그룹이 세계 1위 태양광 회사로 발돋움하는 데 디딤돌이 된 사업장이다.
인수 당시 셀 500㎿와 모듈 800㎿였던 생산 규모는 2017년 말 현재 2.5GW까지 확대됐다.
또 모듈 불량률은 인수 당시와 견줘 약 60%가 개선돼 중국 내 가장 낮은 수준이 됐고, 1인당 생산성도 2.85배 향상되는 등 한화그룹이 2012년 독일 큐셀을 인수한 후 회사가 통합되면서 활발한 선진기술 교류를 통해 효과적인 품질 향상과 원가경쟁력 제고를 이뤄내고 있다고 한화는 설명했다.
태양광 사업은 김 회장이 그룹의 미래 먹거리로 점찍어 육성해온 사업이다.
그는 평소 "한화그룹은 남다른 사명감으로 태양광 사업에 매진해 왔다. 인류의 미래를 위해 장기적 시각으로 고민하고 육성해야 할 사업이라 여겼고, 장차 대한민국을 대표할 또 하나의 미래산업으로 키워보자는 큰 비전을 실천해 왔다"고 강조해 왔다.
김 회장은 13일 베이징으로 이동해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경제사절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김 회장은 베이징에서 13일 열리는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중국 정·재계 인사들과 만난다.
또 베이징의 한화첨단소재 생산법인도 방문해 현대·기아자동차와 중국·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에 자동차 경량화 소재를 공급하는 현황을 살펴볼 예정이다.
sisyph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