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인천 송도 2천억짜리 콘서트홀 다 짓고도 1년 넘게 방치

연합뉴스2017-12-12
인천 송도 2천억짜리 콘서트홀 다 짓고도 1년 넘게 방치
개발업체 간 갈등에 개관 '차일피일'…인천경제청 "조율에 최선"

송도국제도시 '아트센터 인천'[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건립된 2천억원 규모의 세계적 공연시설 '아트센터 인천'이 공사를 마친 지 1년이 넘도록 개관을 못 하고 있다.
12일 인천시 산하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아트센터 인천은 1단계 사업으로 지하 2층, 지상 7층, 1천727석 규모의 콘서트홀과 816대 규모의 지하주차장 등을 완공했지만 개발업체 간 갈등으로 개관이 계속 미뤄지고 있다.
인천시는 호주 시드니의 오페라하우스를 능가하는 공연장을 세우겠다며 송도의 '금싸라기' 땅 개발권을 민간사업자에 내줬지만, 업체 간 다툼에 쉽사리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송도국제업무단지 개발시행사 NSIC(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는 송도에 아파트 단지를 개발해 얻은 이익금 중 약 2천억원을 들여 아트센터 1단계 시설을 지었다.
그러나 NSIC 주주사인 게일인터내셔널과 포스코건설 사이에 갈등이 심해져 아트센터 인천의 건축물 사용승인 신청과 인천시에 대한 기부채납이 미뤄지고 있다.
두 회사는 올해 10월 인천경제청의 중재로 일단 사용승인 신청서를 제출하기로 동의했으나 이후 게일 측이 송도 사업에서 포스코건설을 대체할 새로운 파트너사를 찾겠다며 '결별'을 선언해 후속 절차 진행이 불투명해졌다.
이 때문에 1단계 시설 개관과 건축물 기부채납, 2단계 시설 착공 등의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연수구를 지역구로 둔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아트센터 인천 1단계 건설공사 회계·건축실사 용역 결과를 공개하면서 "인천시가 1천296억원에 달하는 아트센터 1단계 잔여수익금을 환수해 2단계 시설인 오페라하우스(1천400석)와 미술관(2만㎡) 공사 재원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공사인 포스코건설은 이에 대해 "지난해 7월 완공한 아트센터 1단계 사업에 2천3억원을 투자하고 실제로 남은 개발이익금은 598억원가량"이라며 "이는 한국이 채택한 국제회계기준(K-IFRS)에 따른 것이며 아트센터 공사비는 이미 실사를 마친 만큼 포스코건설이 공사원가 상세내역을 공개할 의무가 없다"고 반박했다.
인천경제청은 아트센터의 개관이 늦어질수록 시설 미사용에 따른 하자가 늘어나고 시민에게 손해가 돌아가는 만큼 사업비 실사, 잔여수익금 확정 추진과 별도로 개관 준비에 주력할 방침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사용승인 신청과 기부채납이 1년 넘게 지연된 아트센터 콘서트홀의 행정절차가 가급적 빨리 이뤄지도록 게일과 포스코건설의 입장을 조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m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포스코건설 토목시설물 건설업 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1982.02.02 (38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