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수출 화물 중국 가로질러 유럽으로…'전세화물열차' 달린다

연합뉴스2017-12-12
수출 화물 중국 가로질러 유럽으로…'전세화물열차' 달린다
[그래픽] TCR '전세 화물열차' 운행
현대상선·서중물류 '유럽행 TCR 블록트레인' 화물 접수 시작
한국∼폴란드 운송기간 '30일→18일' 단축…비싼 운송료 '부담'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중국 대륙을 가로질러 유럽으로 국내 화물을 운송하는 '전세 화물열차'(블록트레인·Block Train)가 사상 최초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그동안 국내 물류를 실은 열차가 러시아, 몽골, 만주 등을 지나 유럽에 닿은 적은 있었지만, 중국 본토를 관통하는 유럽행 블록트레인이 개설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2일 국토교통부와 물류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과 서중물류는 지난달 8일 이 같은 내용의 유럽행 중국횡단철도(TCR·Trans China Railway) 블록트레인 운송계약을 체결하고 영업을 위한 시스템 정비를 모두 마쳤다.
두 회사는 이달 1일부터 국내 주요 화주를 대상으로 TCR 블록트레인 물량을 접수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당초 6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됐지만, 중국 지방 정부와 보조금 협상과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한중 관계 경색 등으로 추진이 늦어졌다.

유럽행 TCR 블록트레인은 국내 주요 항(港)에서 중국으로 화물을 보내면 이를 모아 TCR을 이용해 유럽까지 운송하는 구조다.
현대상선은 화주들이 위탁한 화물을 인천·부산·평택항에 모아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와 르자오(日照)로 운송한다.
현대상선의 내륙 운송 파트너인 서중물류는 이 화물을 중국 내륙 철도물류 중심지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 모아 블록트레인에 옮겨 실은 뒤 TCR을 통해 유럽으로 보낸다.
이 블록트레인은 대형 물류기지가 있는 중국 접경지역인 카자흐스탄 도스티크에서 시베리아횡단열차(TSR·Trans-Siberian Railway) 노선으로 환적해 폴란드까지 무정차로 운행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이 진행한 사전 시장조사 결과 삼성SDS, LG, 글로비스 등 주요 화주들이 관심을 보였다. TV, 냉장고, 에어컨 등 전자제품과 자동차 부품 등 고부가가치 제품 운송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들의 물량을 포함해 현재 수요는 많지 않은 상황이라고 현대상선은 전했다.
현재 TSR과 몽골횡단열차(TMR·Trans-Mongolian Railway) 노선을 이용해 유럽으로 물건을 보내는 업체들과 수요가 겹치는데, TCR 노선이 경쟁력이 있더라도 기존 계약이 종료되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물류업계에서는 현재 국내에서 TCR·TSR·TMR을 통한 물류 내륙운송 수요가 주간 25FEU(1FEU는 4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 규모로 추산하고 있다.

TCR 블록트레인 도입으로 현재 육로 물류 운송 기간이 최대 절반가량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TSR 노선을 이용하면 유럽까지 최소 30일, 해상 운송 루트를 통해서도 35∼40일이 걸린다.
이와 비교해 TCR 블록트레인은 18∼23일이면 폴란드까지 국내 화주의 화물을 운송할 수 있다.
블록트레인 편성에 변수가 많은 TSR 노선의 경우 수송기간이 10∼20일씩 지연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해 화주들이 불안하다고 호소한 적이 있었던 점을 고려하면 TCR 노선은 매력적이다.
그러나 비싼 운임은 다소 부담스럽다.
국내 항구에서 폴란드까지 해상수송을 하면 2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당 운임이 3천500∼4천달러 수준이지만, 환적·환승이 따르는 TCR 블록트레인은 6천500∼7천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간과 돈을 맞바꾸는 셈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구체적 상황을 공개하기 조심스럽지만, 중국 지방 정부와 보조금 협상에서 일정 부분 성과가 있었다"면서 "TCR 블록트레인 가격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TCR 블록트레인의 환적 지연 등을 막기 위해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ESCAP)에 유라시아 지역 표준운송장을 마련을 촉구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울러 화물 정보와 세관·검역시스템을 연계한 유라시아 철도화물 통합정보시스템 구축도 제안했다.
중국을 관통하는 블록트레인이 정착하려면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지만, 육로나 해로보다 운송 시간을 줄일 수 있고 유사시 대체 운송로를 하나 더 확보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정부와 물류업계는 평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해 한진해운 파산 이후 해상운임이 비싸지면서 대체 수송로 확보를 위한 필요성이 대두했다"며 "물류수송의 99%를 차지하는 해상항로의 의존도를 떨어뜨릴 대체 육로를 확보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현재 수요 부족 등으로 독자적으로 블록트레인을 운영하기는 어렵지만, 한국발 TCR 영업을 시작한 뒤 노하우를 쌓고 시장 수요가 증가하면 독자 사업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dk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서중물류 화물운송 중개, 대리 및 관련 서비스업 중소기업,외부감사법인,주식회사,법인사업체 1995.05.26 (25년)
농업회사법인(주)모아 김치류 제조업 중소기업,법인사업체 2009.06.24 (11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