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판교 2밸리, 창업 모든 과정 종합 지원…혁신성장 거점으로 조성

연합뉴스2017-12-11

판교 2밸리, 창업 모든 과정 종합 지원…혁신성장 거점으로 조성
판교 제2테크노밸리 예상도
최신 기술·제도 공유 '오픈 아카데미' 운영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정부는 11일 발표한 '판교 제2테크노밸리(판교 2밸리) 활성화방안'에서 창업지원 프로그램 등을 확충해 창업 전(全) 주기에 걸친 종합 지원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2015년 나온 판교 창조경제밸리 마스터플랜에 창업 활성화에 필요한 체계적 지원프로그램이 부족하다는 인식에 따라 이번에는 창업지원이나 소통·교류 지원프로그램을 강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판교 2밸리에서 연구·개발(R&D)과 재정지원 정보뿐 아니라 기술탈취 방지와 실패 후 재도전 등 창업 전 단계에 필요한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창업진흥원이 내년부터 기업지원허브 내 창업존에서 정부의 연구개발·재정 지원 사업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2021년까지 종합금융지원존을 조성해 자금조달과 금융 컨설팅을 제공하며 재도전·재창업 특화 공간도 만들어 실패해도 재도전할 수 있는 지원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정부는 선배 벤처기업인들의 경험을 후배 기업인에게 전수해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데도 힘을 쏟기로 했다.
이를 위해 선도 벤처기업들이 멘토링 등을 통해 성공의 노하우를 제공하는 액셀러레이터(창업기획사)를 설립할 수 있도록 했다. 선도 벤처기업은 공간뿐 아니라 투자유치·멘토링·장비지원 등 체계적인 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인 등이 창업 트렌드 등 최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각종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경기도와 입주센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주도로 창업자와 민·관 전문가가 최신 기술 트렌드와 제도를 공유하는 '오픈 아카데미'를 운영한다.
아울러 벤처타운에서는 선배 기업들이 공동으로 기업가정신 교육센터를 열어 혁신 인력양성 등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맡는다.
정부는 판교 2밸리에 국제행사를 집중적으로 유치해 판교 밸리 입주 기업들의 아이디어를 대내외에 알릴 수 있도록 돕는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판교 2밸리에 창업·벤처기업 지원프로그램을 대폭 확충하고, 언제든 소통·교류할 수 있는 자생적 생태계를 구축해 판교 2밸리를 실리콘 밸리 등 해외 창업거점과 경쟁할 수 있는 혁신성장 거점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sungjin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