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현대기아차 협력사 "정말 어렵다…현대차 노조는 파업 자제하라"

연합뉴스2017-12-11

현대기아차 협력사 "정말 어렵다…현대차 노조는 파업 자제하라"
현대기아차 협력사협의회 "원청 파업에 존립 위협"
울산시청서 기자회견 열고 "모기업 파업하면 생산라인 중단" 호소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기아자동차 협력사 협의회는 11일 울산시청에서 현대차 노조의 파업과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1, 2차 부품 협력사들은 현대차 노조의 파업 철회와 노사의 원만한 교섭타결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자동차 협력사 협의회는 기존 현대차 협동회, 기아차 협력회가 2001년 11월 통합된 단체로 울산·경주지역 43개사를 포함, 전국 330여 개 부품 협력사 모임이다.
협의회는 "현대차 파업에 따른 조업 차질은 협력사들의 경영 차질은 물론, 파업이 장기화하면 존립 자체가 위협받을 수 있다"며 모기업 노조가 일손을 놓으면 부품 협력사들이 받는 충격은 상상 이상으로 심각하다"고 호소했다.
협의회는 현대차 노조가 3∼4시간씩 파업할 때는 협력사는 일을 하지 못해 생산라인이 중단된다고 했다.
이어 "비록 일하는 곳은 달라도 부품 협력사 직원들도 자동차를 만드는 노동자들이고 근무환경과 임금, 복지 면에서는 여러분보다 훨씬 열악하고 수준이 낮은 것 또한 사실"이라며 "더 힘든 근로자들의 고통을 다시 한 번 생각해달라"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파국을 향한 걸음을 멈추고 상호 양보하고 윈윈하는 노사협상으로 조속한 타결과 정상조업 재개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당부했다.
현대차 노조가 이날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 과정에서 회사의 제시안을 요구하며 5일 연속 부분파업에 들어갔다.
노조는 이날 낮 12시 30분부터 1조 근무자가 3시간 파업에 나섰고, 오후 3시 30분부터 일하는 2조 근무자는 오후 9시 30분부터 3시간 파업한다.
you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