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돈되는 신사업에 힘 싣는다'…통신3사 5G·AI 조직 확대

연합뉴스2017-12-10
'돈되는 신사업에 힘 싣는다'…통신3사 5G·AI 조직 확대
CEO 직속 편제 통해 R&D 기능 재정비…내년 경쟁 본격화 예고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통신 3사가 인공지능(AI)과 차세대 통신 5G 등 신사업 위주로 조직을 재편하고, 미래 먹거리 공략을 본격화한다.
최근 조직개편에서는 연구개발(R&D) 분야를 강화하고, CEO(최고경영자)가 직접 신사업을 챙기는 방향으로 조직을 재정비한 점이 눈에 띈다. 신사업에 힘을 실어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017670]은 7일 발표한 조직개편을 통해 기존 7개 부문과 각종 단·실·센터로 구분돼 있던 조직을 이동통신(MNO)·미디어·사물인터넷(IoT)·서비스플랫폼 등 4개 사업부 중심으로 재편했다.
R&D 분야에서는 AI 리서치 센터를 신설했고, CEO 직속으로 테크 인사이트(Tech Insight) 그룹을 새로 만들었다. 테크 인사이트 그룹은 새로운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신사업 전략을 짜는 일을 담당하게 된다.


임원 인사에서는 R&D 분야의 이종민 미디어인프라랩(Lab)장을 최연소 임원(상무)으로 발탁한 점이 눈에 띈다.
카이스트(KAIST) 박사 출신인 이 상무는 세계 최초로 모바일 생방송 기술 개발을 주도한 점을 인정받아 불과 39세의 나이에 임원 자리에 올랐다.
이 상무의 승진은 탁월한 성과를 보여준 인재라면 과감하게 중용하겠다는 메시지를 보여주는 동시에 R&D 부문에 다시 한 번 힘을 실어준 것으로 평가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R&D 기능을 재편해 4대 사업에 대한 기술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전사적으로 핵심 과제 달성과 혁신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T[030200]는 R&D를 총괄하는 융합기술원장 이동면 부사장을 사장으로 발탁했다. R&D 분야에서 사장이 배출되기는 2011년 이후 7년 만이다.
이동면 융합기술원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R&D 조직은 더 확대될 전망이다.
또한, 이필재 마케팅전략본부장 겸 기가지니사업단장이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AI 사업도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월 신설된 기가지니사업단은 인공지능 TV 기가지니 전담 조직으로 관련 서비스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최근 5G 사업에 속도를 내는 LG유플러스[032640] 역시 조직개편에서 5G 추진단을 신설했다. 5G 추진단은 주파수 전략 수립, 커버리지 투자 등을 담당하게 된다.
기존 FC(Future and Converged)부문 내 AI 사업부는 CEO 직속으로 옮겼다. 권영수 부회장의 지휘 아래 미디어·IoT 등 각 부문 간 협업을 촉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내년은 5G 상용화와 AI 사업의 향후 경쟁 구도를 판가름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신사업 위주의 조직 재정비는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필수적인 수순이며, 3사 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okk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SK텔레콤(주) 무선 및 위성 통신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주식회사,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1984.03.29 (36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