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금융硏 "다중채무자 대출 증가율 둔화세지만 여전히 높아"

연합뉴스2017-12-10

금융硏 "다중채무자 대출 증가율 둔화세지만 여전히 높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다중채무자의 대출 증가율이 다소 둔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중채무자는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은 사람이다.
10일 금융연구원이 발표한 '보험사 대출채권의 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들어 3분기까지 금융권의 다중채무자 대출액 증가율은 전년 말 대비 6.0%였다.
연간으로 단순 계산하면 대출증가율은 8.0%다. 지난해 증가율(11.9%)과 비교하면 다소 둔화한 모습이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업권별로 살펴보면 저축은행은 11.7%로 가장 높았고 보험사(9.0%)와 은행(6.3%), 카드사(4.5%), 조합(4.5%), 캐피탈(1.9%) 순이었다.
다중채무자는 비다중채무자에 비해 부채 규모가 크다.
또 채무변제 등을 통한 신용회복률(신용회복자/채무불이행자)도 34.9%로 비다중채무자의 절반 수준이다. 잠재적 부실과 연쇄부실 발생 가능성도 크다.
이석호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금리 인상 가속화로 신용대출의 건전성이 악화할 우려가 있다"며 "향후 부동산담보대출의 규제 강화 시 부동산경기 위축과 담보가치 하락으로 이어지면 부실이 증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laecor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