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최태원 SK회장 "혁신마인드로 무장한 사회적기업가 절실"

연합뉴스2017-12-10

최태원 SK회장 "혁신마인드로 무장한 사회적기업가 절실"
KAIST MBA과정 졸업예정자와 간담회…"사회·경제 가치 동시 추구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한국과학기술원(KAIST)의 사회적기업가 MBA 과정을 마친 졸업예정자들을 만나 기업의 혁신 필요성과 '사회적 책임론'을 설파했다.
10일 재계 등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8일 KAIST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MBA 과정 졸업예정자들과의 간담회에서 "거래비용 제로, 초연결 시대가 되면서 변화의 속도가 빨라진 동시에 사회문제는 더 복잡해졌다"면서 "급변하는 시대에는 사회적기업가에게 필요한 자질과 사명도 달라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혁신적 마인드로 사회문제를 해결해 나가면서 사회·경제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사회적기업가가 돼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사람들이 필요로 하지만 사회적으로 제공되지 않는 분야를 일종의 '사회적 고통(Social Pain)'이라고 언급한 뒤 "이런 문제를 찾아 해결할 수 있는 혁신적 사업모델이 필요하다"며 "이런 모델을 만드는 게 저와 여러분, 우리 사회의 절실한 숙제이자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사회적기업가는 결과만 보고 가는 게 아니라 과정도 사랑할 수 있어야 한다"며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며 사회를 행복하게 하는 사회적기업가가 돼야 한다"고 거듭 조언했다.
이어 최 회장은 "사회의 행복을 키우기 위해서는 사회적기업의 확장성을 키우는 게 중요하다"며 "더 많은 인적·물적 자원이 사회적기업에 유입시킬 방안을 함께 찾아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밖에 그는 "내가 왜 사회적기업을 시작했는지 되새기고 동기, 선후배와 함께 간다는 생각을 가지면 소명감을 잃지 않을 것"이라며 "동문과 협력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융합과 혁신의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액 장학금을 제공하는 2년 과정의 KAIST 사회적기업 MBA 과정은 최 회장이 사회적기업 전문 인력을 양성한다는 취지에서 지난 2012년 설립했다.
1~3기 졸업생 86%가 창업해 42개의 사회적기업을 운영 중이고, 이번에 졸업하는 4기 졸업생들도 17명 가운데 16명이 창업을 완료하며 사회적기업 창업을 위한 '인재 사관학교'로 자리매김했다.
최 회장은 올해 들어 이른바 '딥체인지(Deep Change) 2.0'을 새로운 경영화두로 제시하면서 지속적 변화와 혁신, 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비즈니스 모델로 구체화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거듭 주문하고 있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