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쌀 포장도 소형이 대세…10㎏들이 판매 비중 50% 첫 돌파

연합뉴스2017-12-10

쌀 포장도 소형이 대세…10㎏들이 판매 비중 50% 첫 돌파
이마트 "1∼2인가구 증가 영향"…종전 주력 20㎏ 비중 30%대 추락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1∼2인 가구 증가와 식습관 변화 등의 영향으로 쌀도 10㎏들이 이하 소형 포장이 많이 팔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이마트에 따르면 2015년까지 전체 쌀 매출에서 50% 이상을 차지했던 20㎏들이 쌀 비중이 올해 30%대까지 떨어진 반면 10㎏들이 비중은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

대형마트에 진열된 소포장 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11월 이마트에서 10㎏들이 포대의 쌀 매출비중은 50.1%였으며 오랫동안 쌀 대표규격이었던 20㎏들이 포대의 매출비중은 35.3%까지 하락했다.
지난해 처음으로 10㎏들이 쌀 매출이 20㎏들이를 역전한 데 이어 올해는 격차가 더 벌어진 것이다.
2015년 8.3%에 불과했던 5㎏ 이하 소포장 쌀 매출비중도 올해는 13.3%까지 증가했다.
1∼2인 가구가 갈수록 늘어나고 쌀 소비량 자체가 줄어들면서 많은 소비자들이 20㎏ 이상 대용량보다는 소포장 쌀을 선호하게 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010년 72.8㎏에 달했던 1인당 쌀 소비량은 지난해 61.9㎏까지 감소했다.
소비자들의 쌀 소비패턴 변화는 대형마트의 쌀 매장에도 변화를 가져왔다.
이마트에서 10㎏들이 쌀의 경우 기존 6개에서 10개까지 구색이 확대됐고, 5㎏ 이하 소포장 쌀은 상품 수가 8개에서 24개로 3배나 늘어나면서 1∼2인 가구가 한 끼에 먹기 적당한 300g 단위 포장 쌀도 등장했다.
온라인쇼핑몰인 이마트몰에서도 비슷한 추세가 나타났다.
지난해까지 50%를 넘었던 20㎏들이 쌀 매출비중이 올해(1∼11월)는 41.5%까지 하락하면서 처음으로 50% 아래로 떨어졌다.
반면 같은 기간 이마트몰에서 10㎏들이 쌀 매출비중은 47.3%까지 높아지면서 처음으로 20㎏들이 쌀 매출비중을 넘어섰다.
이마트는 이처럼 변화된 쌀 소비 추세에 맞춰 소포장 상품의 구색을 강화하고 이마트몰을 통한 배송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쌀 소비 감소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2014년부터 개발을 진행한 곡물가공상품의 수를 올해 70개까지 확대한 결과 지난 1∼11월 라이스칩과 누룽지 등 어린이와 노년층에게 인기가 있는 곡물가공식품의 판매는 작년 동기 대비 110%나 증가했다.
이마트 최지윤 양곡 바이어는 "쌀 소비 트렌드가 변화하면서 기존 20㎏들이 쌀을 대신해 10㎏들이 쌀이 대표규격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며 "식습관 변화와 고객 수요에 맞춘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양곡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assi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