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권성문 KTB회장, 지분 늘려…경영권 분쟁 '제2라운드'

연합뉴스2017-12-08

권성문 KTB회장, 지분 늘려…경영권 분쟁 '제2라운드'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경영권 분쟁으로 최근 긴급 이사회까지 소집한 권성문 KTB투자증권[030210] 회장이 6년 만에 다시 주식 매수에 나섰다.
KTB투자증권은 권 회장이 지난 6일 93만7천825주를 장내 매수했다고 8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권 회장의 지분율은 의결권이 있는 주식 수를 기준으로 20.22%에서 21.55%로 1.33%포인트 증가했다.
권 회장이 가장 최근에 주식을 매수한 시점은 지난 2011년 11월이다.
당시 3만 주를 매수해 지분율이 20.18%에서 20.22%로 늘린 이후 더는 회사 주식을 사들이지 않았다가 이번에 재개한 것이다.
금융투자업계는 권 회장이 6년 만에 다시 주식 매수에 나선 것은 최근 불거진 이병철 부회장과의 경영권 분쟁 때문으로 해석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7월 선임된 이후 1년여간 지분을 14.00%까지 늘리며 2대 주주로 올라섰다.
최대주주인 권 회장과의 지분율 차이가 6%포인트대로 좁아진 것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올해 권 회장이 검찰 수사를 받는 등 여러 의혹이 불거지면서 논란에 휩싸이자 경영권을 둘러싼 1·2대 주주의 분쟁도 본격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 시작했다.
지난 4일 권 회장이 긴급 이사회를 열자 증권가를 중심으로 이 부회장의 해임안이 상정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당일 이사회에서 해임안은 논의되지 않았지만, 업계는 권 회장과 이 부회장 간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권 회장의 이번 주식 매수가 경영권 분쟁 제2라운드가 시작한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권 회장이 지분 경쟁으로 반격에 나섰다는 것이다.
KTB투자증권은 권 회장의 매수에 대해 "대주주의 책임 강화"라고 밝혔다.
KTB투자증권은 오는 27일 내년 사업 계획 등을 논의하는 정기 이사회를 열 계획이다.
engi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