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글로벌사이버대, '2017 뇌교육 융합심포지엄' 개최

연합뉴스2017-12-08

글로벌사이버대, '2017 뇌교육 융합심포지엄' 개최



▲ 글로벌사이버대학교(총장 이승헌)는 오는 14일 서울학습관에서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와 공동으로 '2017 뇌교육 융합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을순 통합본부장은 "21세기 미래자산 뇌를 선점하기 위해 선진국들은 뇌과학을 통한 뇌 기능 및 구조적 탐구, 뇌질환 연구 등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며 "한국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뇌교육 분야의 4년제 학사, 석박사 학위과정을 갖춘 대학, 대학원이 설립되고 두뇌훈련 분야 브레인트레이너 자격이 국가 공인화된 나라인 만큼, 뇌활용 분야의 차별적 역량을 국가적으로 더욱 키워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심포지엄 1부는 '감정관리 프로젝트(오창영 글로벌사이버대 뇌교육융합학부 학부장)', '뇌과학으로 본 뇌교육: 뇌활용지수 BOQ(양현정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뇌교육학과 교수)', '뇌건강 융합사례: 아로마사이언스와 뇌교육(허선희 뉴로아로마콜로지 연구소장, 글로벌사이버 뇌교육전공 겸임교수)'의 발표가 진행된다.
2부에서는 '21세기 미래자산 뇌, 뇌교육의 미래전망'이라는 주제로 패널토론이 열린다.
장래혁 글로벌사이버대 뇌교육전공 교수의 진행으로 1부 발표자들이 패널로 참가해 뇌교육의 미래전망과 융합 시너지에 관한 의견과 더불어 심포지엄 참석자들과의 자유로운 토론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한편, 주최기관인 글로벌사이버대는 뇌교육융합학부 뇌교육전공 설립 등 독창적이고 차별화된 4년제 학부 커리큘럼을 자랑하는 실용학문 중점대학이다.
올해 뇌교육융합학부 내 생활스포츠건강학전공을 신설했고, 2018학년도엔 뇌기반감정코칭학과가 새롭게 만들어진다. 상담심리학과도 뇌교육을 접목해 차별성을 갖추고 있다.
특히 방탄소년단 멤버 7명 중 6명이 재학생으로 화제가 된 방송연예학과를 비롯해 융합콘텐츠학과, 동양학과 등 문화 영역에서도 선도하고 있다.
또한, 작년 10월 오픈한 압구정아카데미는 신경과학, 뇌교육, 인공지능, 실전상담법, 감정관리 등 다양한 주제로 무료 대중강좌 형태로 운영되면서 재학생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에게도 호평을 받고 있다.
'2017 뇌교육 융합심포지엄'은 오는 14일 저녁 6시부터 8시 30분까지 글로벌사이버대 서울학습관(B1, 압구정 2번 출구 5분 거리)에서 개최되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연합뉴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