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천안역사 건립 '물꼬'…설계비 5억원 확보

연합뉴스2017-12-07

천안역사 건립 '물꼬'…설계비 5억원 확보
천안시 "명품역사 건립 위해 철도시설공단과 긴밀히 협의"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천안역사 건립을 위한 국비가 확보돼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천안역 광장과 임시역사 전경 [천안시 제공=연합뉴스]
천안시는 2018년 정부예산에 천안역사 실시설계비 5억원이 반영됐다고 7일 밝혔다.
사업 주체인 한국철도시설공단은 내년에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에 나서게 된다.
동남구 대흥동에 있는 천안역은 하루 4만명이 이용하는 전국 9번째 혼잡 역이지만 유일하게 임시역사를 쓰고 있다.
1996년 착공된 수원∼천안 간 복선전철 사업에 역사 신축이 확정됐다.
이후 2002년 코레일의 천안역 민자역사 건립 추진 방침에 따라 민자역사 건립 때까지 3년간 한시적으로 이용할 임시역사를 건립됐다.
시는 지난해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사업에 천안역사 건립 예산을 반영하려 했지만 실패했다.
이에 따라 천안역사 건립을 위해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 정부부처와 국회를 잇따라 방문, 정부예산에 반영해 줄 것을 건의해 이번에 설계비 반영을 관철했다.
김남걸 시 교통과장은 "국비 반영으로 시 현안인 천안역사 신축의 물꼬를 텄다"며 "시민 편의와 원도심 활성화에 기여하는 명품역사로 건립될 수 있도록 한국철도시설공단과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ju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