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대구 기업 54.8% "내년 상반기 경기 악화"…채용·투자 위축

연합뉴스2017-12-06

대구 기업 54.8% "내년 상반기 경기 악화"…채용·투자 위축
기업 절반가량 "경기 회복 시기 모르겠다"

대구상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대구 기업 절반 이상이 내년 상반기 경기가 나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6일 대구상공회의소가 지역 기업 175곳을 대상으로 2018년 상반기 경기전망과 경영계획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54.8%가 내년 상반기 경기가 악화할 것이라고 답했다.
'호전' 응답은 23.5%에 그쳤다.
업종별로 섬유(65.4%), 기계·금속(57.7%), 자동차부품(52.2%) 순으로 경기를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본격적인 경기 회복 예상 시기와 관련해서는 44.8%가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만큼 불확실성이 크다고 판단한 것이다.
예상되는 경영 애로 요인은 '불확실한 경제 상황'이 26.5%로 가장 많았고 내수부진(24.1%), 노사·인력문제(12.8), 자금 사정(11.0%), 원자재가격 변동(10.7%) 등도 꼽혔다.
내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은 43.4%가 '없다'고 응답했다. 29.2%는 '미정'이라고 밝혔고 27.4%만 신규채용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공장 증설이나 설비투자 등 계획은 78.7%가 없거나 미정이라고 밝혔다.
tjd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