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금융꿀팁] 배우자 보장성보험도 합산해 연말정산

연합뉴스2017-12-06

[금융꿀팁] 배우자 보장성보험도 합산해 연말정산
연소득 100만원 이하 가족 보험료도 같이 세액공제 받을 수 있어
연금저축보험은 연간 보험료 400만원까지 세액공제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입사 초년생인 A(29)씨는 올해 초 연말정산을 하며 실손보험료 36만원 관련 세액공제 받았다.
이번 연말정산 때는 배우자가 가입한 암보험 보험료 64만원에도 세액공제를 신청할 예정이다. 소득이 없는 배우자의 보장성 보험도 세액공제가 되기 때문이다.
이처럼 보험 상품과 관련해 세금을 아끼는 방법이 적지 않다.
금융감독원이 6일 금융꿀팁으로 안내한 '보험상품 다양한 절세 노하우'를 보면 보장성 보험은 연말정산 때 연간 100만원 내에서 보험료 13.2%를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보장성 보험은 자동차보험, 생명보험, 상해·질병보험 등 신체 또는 재산상 피해로 인해 보험금을 받는 상품을 가리킨다.
예컨대 자동차보험으로 보험료를 연 70만원 냈다면 이 중 13.2%인 9만2천400만원을 세액공제 받을 수 있다.

연말정산 (PG)[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본인뿐 아니라 가족 보장성 보험 보험료도 합산할 수 있다. 단, 가족의 연 소득이 100만원 이하이어야 한다. 배우자가 아닌 가족은 별도 연령 요건도 충족해야 한다.
장애인전용 보장성 보험도 마찬가지로 연간 100만원 내에서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공제율이 16.5%로 다른 보장성 보험보다 높다.
연금저축보험에 가입했다면 연말정산 때 세액공제 받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연간 400만원 한도에서 납부한 보험료 13.2%를 세액공제 받을 수 있다.
가입자 연간 종합소득금액이 4천만원 이하이거나 근로소득만 있는데 총급여액이 5천500만원 이하이면 공제율이 16.5%로 올라가 더 많은 혜택이 제공된다.
연금보험, 변액유니버설보험 등 저축성 보험은 비과세 요건을 충족하면 보험차익에 이자소득세(세율 15.4%)를 면제받을 수 있다.
일시납 저축성 보험 비과세 요건은 보험 유지 기간이 10년 이상, 보험계약 금액이 1억원 이하다.
월적립식 저축성 보험은 월 보험료가 150만원 이하이고 보험료 납입 기간이 5년 이상에 보험 유지 기간이 10년 이상이어야만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만 65세 이상 고령자, 장애인, 국가유공자라면 비과세 종합저축보험에 가입하는 것이 유리하다. 일반 저축성 보험보다 비과세 요건이 덜 깐깐하다.
해당 상품은 2019년 12월 말까지만 판매된다. 별도 '비과세 종합저축보험특약'에 가입해야 하므로 보험회사에 관련 절차를 문의하는 게 좋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